델, 친환경 IT장비 폐기 ‘자산 회수·재활용 서비스’ 확대

최용석 기자
입력 2022.03.18 11:52
델 테크놀로지스(Dell Technologies)가 제조사와 관계없이 노트북, 데스크톱, 서버, 주변기기 등 사용 연한이 다한 IT 자산을 회수하고, 재활용 및 재사용해 지속가능성에 기여하는 ‘자산 회수 및 재활용 서비스(Asset Recovery & Recycling Services. 이하 ARR)’를 확대한다.

델은 2008년부터 현재까지 25억 파운드(11억kg) 이상의 전자폐기물(e-waste)을 회수했다. 이달부터 전 세계 35개국에서 제공하는 ‘자산 회수 및 재활용 서비스’는 고객이 리스 중이거나 소유하고 있는 모든 브랜드의 하드웨어가 대상이다. 델은 회수한 IT 기기들의 데이터가 악용되지 않도록 데이터를 모두 삭제한 후, 가치 재생산을 위해 재판매하거나 재활용한다.

델 ASR 서비스 홈페이지 / 델테크놀로지스
새롭게 강화한 ‘자산 회수 및 재활용 서비스(ARR)’는 기업 고객들이 더욱 간편하게 자산을 처리할 수 있도록 온라인 셀프서비스 포털이 추가됐다. 기업 고객은 이를 통해 실시간으로 자산의 가치 추정치를 확인해 장비를 최대한 활용하고, 간편하게 시스템 수명 주기를 관리할 수 있다. 고객 경험을 간소화하기 위해 델은 중앙에서 관리하든 원격 근무 환경이든 관계없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제공한다.

고객의 데이터 보호를 위한 서비스도 강화됐다. 고객이 사용하던 기기를 반환하면 데이터 영구 파기(sanitization) 표준에 따라 데이터를 삭제해 민감한 데이터가 유출되는 위험을 최소화한다. 강력한 데이터 보호가 필요한 고객들을 위해 델은 2가지 옵션을 제공한다. 장비가 고객의 사업장을 벗어나기 전에 현장에서 데이터를 삭제하는 옵션과, 데이터가 담긴 하드 드라이브를 물리적으로 파쇄해 폐기물 지침에 맞춰 처분하는 옵션이 있다.

델의 자산 회수 서비스는 국내 채널 파트너들을 통해 제공된다.

김경진 한국 델 테크놀로지스 총괄 사장은 "전 세계에서 매년 수백만 톤의 전자 폐기물이 생겨나는 만큼 모든 기업이 순환 경제 구축에 힘을 모아야 할 때"라며 "ESG 경영을 적극 실천하고 있는 델은 탄소 발자국을 줄이는 노력에 고객들도 동참시키기 위해 책임감을 느끼고 자산 회수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다. 폐기물을 쓰레기 매립지에 묻는 대신 새롭게 사용할 기회를 점진적으로 확대, 2030년까지 판매하는 제품 개수만큼 중고 제품을 재활용해 생산에 적용하고자 하는 목표를 향해 나아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최용석 기자 redpries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