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발사대 도착…오전 중 기립 예정

조성우 기자
입력 2022.06.20 09:26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하 항우연)은 20일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오전 7시20분에 한국형발사체 누리호의 제2발사대로 이송이 시작됐으며, 8시44분경 도착했다고 밝혔다.

누리호는 발사대에 도착한 후 기립 준비과정을 거쳐 오전 중에 발사대에 기립하게 되며, 오후에는 누리호에 전원 및 연료와 산화제 등 추진제 등을 충전하기 위한 엄빌리칼 연결 및 기밀점검 등 발사 준비 작업이 진행된다.

1차 발사 당시 발사대에 기립한 누리호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과기부와 항우연은 누리호가 발사대 이송과정이나 기립과정에서 특별한 이상이 발생하지 않는 한 오후 7시 이전에 발사대 설치작업이 종료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과기부는 21일 오전에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를 개최해 누리호에 추진제 충전 여부를 결정하고 오후에도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를 개최해 기술적 준비상황, 기상상황, 우주물체와의 충돌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누리호 최종 발사 시각을 결정할 예정이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