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지펠 김치냉장고, 국내 점유율 1위 차지

입력 2009.11.26 12:14


삼성전자가 김치냉장고 초성수기인 9월과 10월에
기록한 지펠 아삭 김치냉장고의 높은 매출 신장세에 힘입어,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집계한 김치냉장고 국내 시장점유율에서 1위를 차지했다.


25일 시장조사기관 GfK 코리아에 따르면, 삼성 지펠
아삭 김치냉장고는 1월부터 10월까지 누적 판매금액과 수량 기준으로 모두 35.9%를
기록해 경쟁사들을 압도하며 1위에 올랐다.


삼성 지펠 아삭의 올해 누적 판매량은 지난해 보다
4% 상승한 것으로, 역대 최대 매출 기록도 경신할 것으로 예상되며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김치냉장고 시장점유율 1위를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김치냉장고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처음으로
매출과 판매수량 모두에서 시장점유율 1위로 도약했으며 판매수량으로는 2006년부터
올해까지 4년째 1위를 지키고 있다.


올해 들어 김치냉장고 시장이 뚜껑형에서 스탠드형으로
판매 구도가 완전히 재편되면서 스탠드형 제품에 집중해온 삼성전자의 판매 상승세가
두드러졌는데, 1월부터 10월까지 삼성 지펠 아삭 김치냉장고의 전체 누적판매량 중
스탠드형 제품의 판매 비중은 36%를 돌파했으며 이는 지난해 27%였던 스탠드형 판매
비중과 비교해 9% 이상 상승한 수치다. 이에 힘입어 성장하는 스탠드형 시장에서도
후발 주자이지만 첫 1위가 예상되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가 가을 성수기 스탠드형 주력 제품으로
8월에 선보인 삼성 지펠 아삭 '세잔느 화이트(모델명 ZRM316NWAQ)' 제품은 출시 세
달 만에 약 2만 4천대가 판매되는 기록적인 판매 상승세로 스탠드형 김치냉장고 시장
확대를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삼성전자는 올해 김치냉장고 브랜드를 프리미엄
주방 브랜드인 '지펠'로 성공적으로 변경했고, 김치냉장고의 주 고객층인 20~40대
여성들에게 인기가 높은 이승기를 모델로 내세우는 마케팅 전략도 매출 신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했다.


삼성전자 한국총괄 김의탁 상무는 "올해 김치냉장고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스탠드형 시장에서 김치 맛 보관성능을 전면에 내세운 삼성
지펠 아삭 스탠드형이 기대이상의 매출 신장세를 달성하면서 김치냉장고 시장점유율이
큰 폭으로 상승하고 있다"며 "현재의 매출 성장세를 볼 때 지난해에 이어
매출과 판매수량 모두에서 2년 연속 1위 달성이 무난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 삼성전자 보도자료


IT조선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상품전문 뉴스 채널
<IT조선(it.chosun.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