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이후 '알뜰폰 대란' 오나

입력 2014.09.10 13:45 | 수정 2014.09.10 15:12

 


[IT조선 최재필]
추석 연휴 발생할 것으로 우려했던 휴대전화 '보조금 대란' 사태는 없었지만 일부
알뜰폰 업체를 중심으로 보조금이 꾸준히 투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플러스모바일'
알뜰폰 판매점 모습


 


지난 5일 복수의
판매점에 따르면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6일부터 휴대전화 불법 보조금 영업을 통한
가입자 유치 경쟁이 본격적으로 펼쳐질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추석 연휴가
끝나는 10일까지 서울 시내 휴대폰 판매점 및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간혹 가이드라인
27만원을 조금 넘는 보조금 투입 업체가 있었지만 '대란' 수준의 보조금 살포는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


 


휴대폰 판매점 관계자는
"예상했던 보조금 대란은 결국 발생하지 않았다"며 " '이동통신단말장치
유통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단통법)' 시행전 이통사들이 몸 사리기에 나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알뜰폰 업계는
다른 행보를 보였다. 추석 연휴 이통사들이 조심스런 움직임을 보였던 것과 달리
일부 알뜰폰 업체들은 과다 보조금 지급을 앞세워
적극적인 가입자 유치에 나서는 모습이 포착됐다.


 


홈플러스 알뜰폰
'플러스모바일'은 추석 연휴 LG전자 뷰3 단말기에 40만원 수준의 보조금을 투입했고,
G플렉스에는 최대 37만원을 지급했다.


 


판매점 관계자는
"할부지원금 뿐만 아니라 44요금제를 3개월 유지하면 1만원씩 24개월 동안 홈플러스
상품권도 지급해 준다"고 귀뜸했다.


 


알뜰폰의 보조금
상한선도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가 제정한 27만원이 가이드라인이지만, 시장점유율이
저조하다는 이유로 보조금 관련 제재에서 열외돼 왔다. 일부 업체가 이같은 상황을
악용해 보조금 영업을 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이에 일각에서는
이통사 보조금이 얼어붙으면서 알뜰폰 업체들의 앞다퉈 공격적인 마케팅에 돌입할
수도 있기 때문에 자칫하면 이통사 대란사태 대신 '알뜰폰 대란'이 발생하지 않을지
우려된다.


 


최재필 기자 jpchoi@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