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017년 1Q 영업익 9215억원...2009년 2분기 이후 최대

입력 2017.04.27 17:48

LG전자는 1분기 매출(연결기준) 14조6572억원, 영업이익 9215억원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매출은 지난해 1분기 13조3621억원과 비교해 10%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5052억원보다 82% 늘어났다.

냉장고와 세탁기, 에어콘 등을 담당하는 H&A(Home Appliance & Air Solution)사업본부는 매출액 4조6387억원, 영업이익 5208억원의 실적을 보였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각각 10%, 28% 늘어났다.

LG전자 측은 "올해 1분기 H&A사업본부의 영업이익과 영업이익률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분기 사상 처음으로 두 자릿수 영업이익률인 11.2%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휴대폰 부문을 담당하고 있는 MC(Mobile Communications)사업본부는 매출액 3조122억원, 영업손실 2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전략 스마트폰 'G6' 출시와 보급형 스마트폰 모델의 판매 호조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 증가했다. 특히 MC사업본부는 지난해 하반기 사업구조 개선을 기반으로 신제품 출시 확대를 통해 전 분기 대비 영업적자가 대폭 줄었다.

TV 등을 담당하는 HE(Home Entertainment)사업본부는 매출액 4조3261억원, 영업이익 3822억 원을 기록했다. 신흥시장의 수요 침체가 있었지만 북미, 한국, 중남미 등에서 성장하며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 4조3334억원과 비슷한 수준이다. 영업이익률(8.8%)은 올레드 TV, 울트라HD TV 등 프리미엄 TV 판매 증가, 지속적인 원가구조 개선 등에 힘입어 1분기 기준 최고를 달성했다.

차량 전장 부품을 담당하는 VC(Vehicle Components)사업본부는 매출액 8764억원, 영업손실 145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GM 등 주요 거래선에 본격적으로 부품을 공급하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48% 증가했다. VC사업본부는 미래 성장을 위한 선행 투자를 진행하고 있어 소폭의 영업손실이 이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