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술년 신년사] 최태원 SK 회장 “기존 껍질 깨고 새로운 SK 원년 만들자”

입력 2018.01.02 14:48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기존 껍질을 깨는 방식으로 종전 비즈니스 모델을 근본적으로 혁신하고, 경제·사회 가치를 함께 추구하는 새로운 SK의 원년이 되자"고 주문했다.

최태원(사진) SK그룹 회장이 신년사를 하고 있다. / SK그룹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2일 서울 광장동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2018년 신년회에서 "SK가 지난 20년간 그룹 이익이 200배 성장하는 성과를 올렸지만 여전히 '올드 비즈니스'를 열심히 운영하거나 개선하는 수준에 안주하고 있다"고 진단한 뒤 "미래 생존이 불확실한 서든 데스(Sudden Death) 시대에 지속 성장을 위해선 딥체인지(Deep Change)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의 딥 체인지 핵심은 비즈니스 모델을 혁신하는 것이다. 최 회장은 이를 위해 ▲사회적 가치와 경제적 가치를 함께 추구하는 '더블 바텀 라인(Double Bottom Line)' ▲자산을 공유하거나 변화를 주는 '공유인프라' ▲해외 시장 공략을 위한 '글로벌 경영' 등 구체적 방법론을 적극적으로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또 임직원이 2018년 실천해야 할 4가지 중점과제로 ▲DBL을 위한 사회적 가치 본격 창출 ▲공유인프라에 대한 가시적 성과 ▲글로벌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확보 ▲일하는 방식 혁신 등을 제시했다.

한편 2일 신년회에는 최 회장과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을 비롯해 7개 위원장과 주력 관계사 CEO 등 600명쯤의 SK그룹 임직원이 참석했으며, 이들은 양복이 아닌 캐주얼 복장을 했다. 정형화된 신년회 틀을 깬다는 의지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