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주행 중 화재 대국민 사과…불안감 해소에 총력

입력 2018.08.06 17:49 | 수정 2018.08.06 19:09

“고객과 국민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최근 520dd의 잇따른 주행 중 화재로 운행 중단 및 리콜 결정이 내려진 가운데, BMW코리아가 6일 오후 4시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BMW코리아와 BMW 본사 관계자가 6일 오후 연속된 차량 발화 및 리콜건에 대한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 백승현 인턴기자
이번 긴급 기자회견은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과 독일 본사에서 찾아온 기술팀 관계자들이 대국민 사과와 함께 현재까지 파악된 기술적인 원인 분석 내용과 구체적인 리콜 일정 및 대응 방침 등을 소개했다.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은 “다시 한 번 고객과 국민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BMW는 자발적 리콜이 원활하고 빠르게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며, 정부 당국과 협의해 고객과 소비자 여러분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날 방한한 요한 에벤 버클러 BMW 품질관리부문 수석 부사장은 “깊은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며 “이번 차량 발화의 원인이 EGR 쿨러에서 발생한 냉각수의 누수로 인한 하드웨어적인 문제 때문이며, 일각에서 제기한 소프트웨어적인 문제는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화재와 관련한 결함은 주차, 공회전시에는 일어나지 않는다”며 “주행 시 차량의 출력이 떨어지거나 타는 냄새를 맡으면 감속하고 안전한 곳에 주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BMW코리아에 따르면 리콜 대상 차량은 10만6000여대로 8월 20일부터 전국 61개 공식 서비스 센터에서 EGR 모듈 교체와 EGR 파이프를 클리닝 하는 작업을 진행한다. 리콜 이전에 고객 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예방적 차원에서 긴급 안전 진단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리콜 대상 차량 중 5일까지 3만1000대가 진단을 마쳤으며, 1만5000대가 진단을 대기중이다. 현재 리콜 전담 고객센터는 24시간 운영하며, 긴급 안전 진단 서비스 동안 고객 요청이 있을 시 무상으로 렌트카를 지원하고 있다.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은 “BMW코리아와 국내 공식 딜러 6000여명 임직원이 불철주야 노력할 것이며, 지금까지 고객이 보내주신 성원과 격려가 훼손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