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5년간 22조원 신규 투자…3만5000명 일자리 창출

입력 2018.08.12 19:09

최근 삼성과 현대차, SK, LG, 신세계 등 주요 그룹이 앞다퉈 대규모 투자·고용 계획을 내놓은 가운데, 한화 그룹도 대열에 참여했다.

한화 사옥 전경. / 조선일보DB
한화그룹은 앞으로 5년간 22조원의 신규 투자와 3만5000명의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역대 최대 규모의 중장기 투자로 새로운 경영환경에 대응하는 동시에 신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화가 밝힌 투자 계획은 한 해 평균 4조4000억원에 달한다. 최근 3년 평균 투자액인 3조2000억원보다 37% 늘린 셈이다.

부문별로는 항공기 부품 및 방위 산업 분야 해외 진출과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총 4조원을 투입한다. 국산 무기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고, '방위 산업의 한류'를 이끌도록 투자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석유화학 부문에서는 원가 경쟁력 확보와 글로벌 시장 확대를 위해 5조원 가량을 투자한다.

고용창출 효과가 큰 신규 리조트와 복합 쇼핑몰 개발 등 서비스 산업에는 4조원을 쓴다. 특히 '글로벌 1위 태양광 기업'으로서 입지를 확고히 하고 정부 신재생 에너지 3020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태양광 사업에도 대규모 투자에 나선다.

금융 부문은 시장 환경을 고려해 별도 투자 계획을 추가로 확정할 예정이다.

신규채용 인력과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데도 적극 나선다.

한화그룹은 연간 3000~4000명 수준이던 고용을 앞으로 5년간 7000명 수준으로 추가 확대한다. 특히 최근 진행하고 있는 비정규직 직원의 정규직 전환을 앞으로도 지속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한화그룹은 투자·고용을 신성장동력 확보와 병행해 기업의 사회적 가치 창출에도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상생협력·동반성장 지원을 강화하는 한편 청년 창업과 취업을 위한 플랫폼도 구축한다.

단순 채용이 아닌 청년 사업가 육성을 위한 사업도 본격적으로 전개한다. 청년·스타트업 지원을 위한 투자펀드를 운용하는 한편 자체 인재육성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드림플러스'도 더욱 활성화한다.

이밖에 4000억원 규모의 상생펀드를 마련해 협력사 저금리 대출 및 자금 지원에 나선다. 중소 협력사 생산성 향상과 연구개발(R&D), 판로 개척 등도 도울 예정이다.

한화 측은 이번 중장기 투자·고용 계획으로 올해 70조원 수준의 매출 규모가 오는 2023년 100조원에 달할 것으로 기대했다.

그룹 관계자는 "이번 투자 및 인력 채용 계획은 급변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라며 "범국가적 차원의 성장정책에 적극 동참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현하려는 노력도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