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2018] 결국은 돈걷어라?…보건복지부 '게임중독 질병 분류' 예고 논란 증폭

입력 2018.10.12 11:16 | 수정 2018.10.12 11:18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가 게임중독을 질병으로 분류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관련 산업계의 논란이 커질 전망이다. 복지부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새로운 국제질병분류(ICD)에 게임장애를 정신건강질환으로 등재를 예고한 것을 이유로 앞으로 질병분류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지난 11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WHO에서 최종적으로 게임장애를 질병화하는 것으로 확정하면 이를 바로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국정감사 현장. / IT조선 DB
복지부 장관 발언에 앞서 최도자 바른미래당 의원은 관련 산업계의 비난 여론을 의식한 듯 게임 산업에 중요성을 미리 언급하면서도, 카지노·경마·경륜·경정·복권 등 다른 사행산업과 같은 입장에서 게임업체도 게임중독자 예방 및 치료에 사용하기 위한 게임중독 예방치유 부담금의 부과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사행산업 사업자들은 전년도 순매출의 0.5%를 도박 예방치유 부담금을 부과하고 있다. 사행성과 중독성이 크므로 그만큼 책임을 지우는 건데 게임업체도 마찬가지라고 본다"며 "게임사들에게 게임중독 예방금을 부과해 게임중독 예방 및 치료에 사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최 의원은 WHO가 게임장애를 질병으로 등재한 국제질병분류 11차개정(ICD-11)안을 이유를 들며 게임중독도 질병이라고 강조했다.

최 의원은 "WHO가 게임장애를 국제질병에 포함시킴으로서 중독 논란은 마무리가 된 것 같다"면서 "게임산업의 폭발적인 성장에 감춰진 사행성과 중독성 문제들을 게임사들이 애써 외면하는 목소리가 많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최도자 의원과 강신철 게임산업협회 협회장. / 국회인터넷의사중계시스템 갈무리
하지만 ICD-11이 확정되는 시기는 내년 5월로 예정된 WHO 총회이고, 아직 확정되지도 않은 사안을 근거로 삼는 건 성급하다는게 업계의 지적이다.

이와 관련해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한 강신철 한국게임산업협회장은 WHO의 게임장애 질병코드 등재가 아직 확정되지 않은 점을 분명히 했다. 이미 게임사들이 기부금을 통해 운영되는 게임문화재단에서 게임과몰입힐링센터 사업등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특히 강신철 협회장은 "게임사들이 과거 사회적 소통이 부족해 부정적 인식이 커진 걸 방관했다는 지적을 받았고 이 점에 대해 반성하고 있고, 시민 단체와 학부모단체 등과 합의하며 문제를 풀어갈 것"이라며 "게임사들이 매출의 50% 이상을 해외에서 벌어들이고 있고, 사회공헌 활동도 계속 늘려가고 있다"고 밝혔다.

강 협회장은 "게임 과몰입으로 인해 일상에 지장을 받거나 학업에 문제가 있으면 이를 치유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고 의견을 듣겠다"면서 "사행성에 대한 지적이 있다고 해서 (게임이) 사행산업과 연결되는 것은 아니다. 그러한 지적을 해결하기 위해 게임사들이 자율기구를 만들어 문제를 해결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문제는 이미 박 장관이 ICD-11을 받아들이겠다는 입장을 밝혀, WHO 게임장애 질병코드 등재가 확정된다면 게임 산업을 압박하는 강도 역시 더욱 거세게 일어날 것으로 보인다. 한국 공식 질병·사인 분류인 ‘한국표준질병사인분류(KCD)’는 통계청이 WHO 국제질병분류를 참고해 관계 기관인 복지부와 협의를 거쳐 작성하도록 돼 있다.

만약 최도자 의원의 주장대로 연 매출 0.35%를 건강증진 부담금으로 내야되면 국내 게임사 전체 연매출 10조원으로 계산했을때 350억원을 내야된다.

이와 관련해 게임 업계는 반발하고 나섰다. 건강증진 부담금을 내는 것외에 게임을 이미 사행성으로 보는 정치권 시선과 발언에 대해 지적하고 산업의 부정적 인식으로 시장이 위축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게임 과몰입을 질병으로 분류하는 것은 의학계에서도 찬반이 엇갈리고 있고, 게임의 질병코드화에 대한 명확한 근거와 게임장애에 대한 정의가 확립되지 않은 상황에서 질병으로 분류하면 혼란을 가중 시킬 수 있다"면서 "게임을 직업(프로게이머)으로 하는 시대에서 정치권 시선대로 게임이 사행사업이면 그들은 사행성을 조장하는 사람이 되는 것이다. 이로 인해 게임을 부정적 인식으로 보는 시선이 확산되면 국내 게임 산업은 더욱 위축될 수 밖에 없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한편, 정치권에서 주장하는 게임중독 예방 건강증진 부담금은 지난 19대 국회에서 발의된 ‘인터넷 게임중독 예방 및 치유 지원에 관한 법률안’과도 유사하다. 손인춘 전 의원은 2013년 게임업체의 매출 1%를 게임중독 치유기금 명목으로 걷을 수 있는 내용을 담은 ‘인터넷게임중독 예방에 관한 법률안’과 ‘인터넷게임중독 치유지원에 관한 법률안’을 내놓으며 논란이 됐다. 당시 이 법안은 찬반 여론을 일으켰고, 19대 국회 종료와 함께 자동 폐기됐다.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김택진 "리니지M, 사행성 유도 없어" 박철현 기자
[국감 2018] 화웨이 “LGU+ 원하면 소스코드 등 5G 보안검증 적극 협조” 이광영 기자
[국감 2018] 박선숙 "방통위, 개인정보 유출 업체에 52억 과징금 부과 포기" 차현아 기자
[2018 국감] 고동진 “성능 다운 소프트웨어 써본 적 없다" 류은주 기자
[국감 2018] 네이버 이해진 "언론사와 새 기사 수익 배분 정책 고민하겠다" 차현아 기자
[국감 2018] 이해진 "네이버 뉴스 배열 알고리즘, 11월 중 공개할 것" 차현아 기자
[국감 2018] 하현회 LGU+ 부회장 “CJ헬로 인수 결정된 것 없다” 이광영 기자
[국감 2018] 송희경 "네이버, 뉴스 욕심 버리고 IT서비스로 글로벌 기업과 경쟁해야" 이진 기자
[국감 2018] 이해진 "네이버 랭킹뉴스 폐지 검토한다" 차현아 기자
[국감 2018] 하현회 LGU+ 부회장 “화웨이 장비 보안검증 받겠다” 이광영 기자
댓글조작 뭇매에 '오만불손' 질타받는 네이버 이해진 차현아 기자
[국감 2018] 박정호 SKT 사장 “완전자급제 가입자도 25% 선택약정 헤택 제공” 이광영 기자
[국감 2018] 고동진 삼성 사장 “완전자급제, 법제화되면 따를 것” 이광영 기자
[국감 2018] 김종훈 의원 "서로 다른 남북 한글 키보드 자판 통일해야" 노동균 기자
[국감 2018] 김성태 “유통협회, 포털 댓글로 완전자급제 반응 조작” 이광영 기자
[국감 2018] “SW산업 및 R&D예산, 지역 불균형 심각” 유진상 기자
[국감 2018] 위폐 못거른 은행 1위는 농협…지난 3년간 58% 차지 유진상 기자
"시중은행, 전세자금대출 금리 차이 크다" 유진상 기자
"카카오 QR결제, 결제는 수월 탈세도 수월?" 유진상 기자
[국감 2018] 김종훈 의원 “황창규 KT 회장, 종합감사 출석해야” 이광영 기자
[국감 2018] 도마에 오른 확률형 아이템…게임위 관리 감독 허술 지적 박철현 기자
케이뱅크, 인터넷전문은행 사전 내정 의혹 유진상 기자
[국감 2018] "고포류 웹보드게임, 불법환전 횡행 도박장 변질 우려"…게임위 수사의뢰 박철현 기자
[국감 2018] 조훈현 의원 "불법 VR 게임 유통 전수조사 필요" 박철현 기자
[국감 2018] 이동섭 바른미래당 의원 “국내 유통 게임 98%가 미검증” 박철현 기자
암호화폐 사셨나요?… 지난해부터 소비자 피해 급증 정미하 기자
중국 스파이칩, 과기부 산하기관에 731대 도입 논란 유진상 기자
[국감 2018] 김경협 "라오스댐 사고, SK의 과도한 이윤 추구가 낳은 인재" 노동균 기자
[국감 2018] 김경진 의원 “우정사업본부 독립 논의 시작해야” 이광영 기자
[국감 2018] 불법 온라인 의약품 거래, 최근 5년간 11만3571건 유진상 기자
[국감 2018] 고용진 의원 "2017년 편의점 5083개 늘었지만 점주 매출과 본사 영업익 동반 감소" 김형원 기자
[국감 2018] 줄줄 새는 NIPA R&D 사업비, 5년간 부당집행액 환수율 47.8% 유진상 기자
[국감 2018] 공개SW 경쟁력 하락, 개발자수 해외대비 0.05%불과 유진상 기자
[화제의 IT키워드] 중국 위안화 스테이블 코인·금융위 국감서 ICO 금지·O2O 속 블록체인 박철현 기자
[국감 2018] 윤석헌 금감원장 “포스코 회계처리 문제 조사할 것” 이광영 기자
[국감 2018]시중 5대 은행, 장애인 고용률 평균 1.07% 불과…현행법 위반 유진상 기자
[국감 2018] 송희경 의원 “에너지 블록체인, 도입방안 검토 필요” 유진상 기자
금감원, 부당 대출금리 적발하고도 제재 안해 유진상 기자
[국감 2018] 송희경 의원 "5G 투자 이통사에 한시적 세제 혜택 지원" 이진 기자
[국감 2018] 송희경 의원 “아이디 불법거래 5배 폭증…방통위, 단속 강화해야” 이광영 기자
[국감 2018] 구글·페이스북, 국내 매출·세금 '모르쇠'…강력한 관련법 적용되야 박철현 기자
[국감 2018] 황창규 KT 회장 "5G 장비, 화웨이도 동일선상에서 검토…조만간 발표 예정" 노동균 기자
[국감 2018] 높아진 외인 은행 지분율...단기 이윤에만 치중 유진상 기자
[국감 2018] 심성훈 케이뱅크·윤호영 카카오뱅크, 정무위 증인 제외 유진상 기자
[국감 2018] "단말기 자급률 높아지면 폰 가격 평균 22% 인하 가능" 노동균 기자
"동영상 광고 시청에만 일인당 연간 11GB 소모" 노동균 기자
[국감 2018] 금감원 ‘공공데이터법 위반’ 유진상 기자
이통사 환급액 미수령 사례 65만건… 내 통신사는? 노동균 기자
[국감 2018] "스마트폰 구글 앱 선탑재, 현행 공정거래법 위반" 노동균 기자
'음성정보 수집' 구글은 되고 국내 기업은 불법? 박철현 기자
과기부 산하 연구원, '가짜학회'로 10억 낭비 노동균 기자
[국감 2018] 박선숙 의원 "5G 주파수 경매, 절차적 문제 심각" 노동균 기자
[국감 2018] 최근 5년간 국정감사·국정조사 불출석 증인 수 74명…벌금 24명·징역 2명 이진 기자
[국감 2018]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ICO 관련 입장 11월 결정" 정미하 기자
[국감 2018] 이상민 의원 "방통위, 모바일 결제 피해 구제 대책마련 시급" 이진 기자
[국감 2018] 승무원 위법 반입 6년간 2390건…한진家 연루 의혹 이광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