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균 4억5000만원' 롤스로이스, 한국 진출 이후 첫 100대 판매 돌파

입력 2018.12.07 11:21

롤스로이스가 올해 누적판매 100대 넘었다. 한국 진출 15년만이다.


롤스로이스 코리아 에디션. / 롤스로이스 제공
7일 롤스로이스에 따르면 올해 거둔 성과는 지난 15년간 서울과 수도권 판매를 견인한 청담전시장에 이어 지난 2016년 부산 전시장 등을 열며 한국 시장 껴안기에 나선 덕분이다. 또 2017년에는 영종도 BMW 드라이빙 센터 안에 첫 브랜드 스튜디오를 여는 등 한국 입지 강화를 위해 힘썼다.

여기에 팬텀, 고스트, 레이스, 던, 컬리넌 등 모델 라인업을 확충해 다양한 고객의 요구에 응했고, 역동성을 부여한 ‘블랙 배지’의 추가도 젊은 고객을 끌어 모았다는 게 롤스로이스 설명이다.

올해 롤스로이스 판매량은 지난 11월 기준 누적 108대다. 이 가운데 고스트가 63대로 가장 많았고, 레이스 26대, 던 11대, 팬텀 8대 등을 기록했다.

이와 관련 폴 해리스 롤스로이스 아시아태평양 총괄 디렉터는 "최근 성장이 두드러진 한국에서 의미 있는 결과를 내서 기쁘다"며 "맞춤형 서비스를 통해 희소가치, 개인취향에 맞춘 고급스러움을 찾는 소비자가 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어 "12월 SUV 컬리넌의 인도가 본격적으로 이뤄지고, 서울전시장의 확장 이전을 계획하고 있어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