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9] LGU+, 5G B2B 서비스로 글로벌 산업 현장 재편

입력 2019.02.21 14:01

LG유플러스는 25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19에 참가해 5G 기반 전략 기업간 거래(B2B) 서비스를 선보이며 5G로 재편되는 산업 현장을 세계에 알린다고 21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MWC에서 5G 시대 고객의 일상을 변화시키는 B2C 서비스는 물론, 미래 산업 현장을 바꾸는 B2B 서비스를 선보이며 5G 시대 새로운 사업 기회를 창출할 방침이다.

LG유플러스 직원이 5G 스마트팩토리를 설명하고 있다. / LG유플러스 제공
5G B2B 서비스는 ▲스마트 팩토리와 로봇 원격제어 ▲지능형CCTV ▲저지연 영상전송 솔루션 ▲자율주행 HD 맵 등이다.

LG유플러스는 자사 5G 통신망을 활용해 스페인 바르셀로나와 한국 평택 생산 공장을 실시간으로 연결하는 5G 스마트 팩토리 원격제어 서비스를 시연한다.

5G 통신 기술의 초고속·초저지연·초연결성 특징을 활용해 MWC 현지에서 경기도 평택에 위치한 LG전자 소재 생산기술원 금형기술센터 내 자율주행 물류로봇의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통제한다.

물류로봇에 설치된 카메라를 통해 주행 영상은 실시간으로 MWC 현지 전시관 내 스크린에 전송된다. 물류 로봇에 설치된 각종 센서로 작업환경을 감지, 원격으로 공장 내 온도, 습도, 가스 등의 상태를 모니터링 후 스페인 현지에 이상 알림을 보낸다.

지능형CCTV에는 인공지능(AI) 분석 기술이 적용돼 MWC 현지 직원의 안전모 착용 여부를 즉각 검출하고, 스크린에 감지 영상을 송출한다. 추가로 설치된 지능형CCTV는 LG 5G 전시관 내 방문자의 체류시간을 측정해 히트 맵으로 작성해 영상으로 표시한다. 관람객이 전시관에서 관심을 가지고 오래 머무는 구역이 어디인지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저지연 영상전송 솔루션은 부스에 설치된 카메라로 전송되는 영상과 음성을 솔루션이 적용된 경우와 미적용된 경우로 구분해 화면에 노출, 속도 차이를 비교할 수 있다. LG유플러스의 5G 네트워크와 결합된 지연 없는 영상전송은 많은 산업 현장에서 드론, 굴삭기 등을 활용한 실시간 원격관제에 활용 가능하다.

B2B 부스를 찾은 관람객은 벽면에 설치된 터치스크린을 통해 도로상 정보를 ㎝단위로 빠르고 정확하게 전달하는 자율주행 HD 맵 서비스 정보 확인이 가능하다.

LG유플러스는 MWC에서 5G 기반 B2B 서비스의 글로벌 업체 제휴 및 사업 기회를 모색하고 발전 방향 논의한다.

최창국 LG유플러스 FC전락담당 상무는 "5G의 초고속·저지연 특징이 두각을 드러낼 수 있는 분야는 스마트 팩토리 등 B2B 솔루션이다"라며 "5G 네트워크 기반 B2B 전략 서비스를 차례로 공개하고 서비스 고도화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