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민관 간담회 첫 주제는 ‘실감 콘텐츠'

입력 2019.04.24 16:00

5G 콘텐츠 시장의 조기 활성화를 위해 열리는 간담회의 첫 논의 분야는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디바이스, 실감 콘텐츠 등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24일 5G+ 전략산업 본격 육성을 위한 분야별 민‧관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정부가 지난 4월 8일 발표한 5G+ 전략의 후속 조치로, 현장의 의견을 바탕으로 5G+ 전략산업별 이행방안을 구체화하고 민·관 파트너십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했다.

.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기정통부 제2차관이 주재하는 첫 간담회에서는 글로벌 대표 5G 콘텐츠 육성을 위한 실감 콘텐츠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해 민간 업계·전문가와 논의했다.

과기정통부는 15대 전략산업 분야에 대한 간담회를 5차례에 걸쳐 순차적으로 개최한다. 5G 포럼, 분야별 협의체, 협·단체 등 상시적인 의견수렴 채널도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5G+ 전략산업 육성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5G+ 전략산업 분야별 책임관과 PM(Project Manager)을 지정했다.

분야별 책임관과 PM은 오너십을 가지고 산·학·연과 적극적으로 소통·협업하고 5G 기반 신산업 창출을 위한 목표 설정과 신규과제 발굴 등을 주도적으로 추진한다.

5G+ 전략의 범국가적 추진을 위한 민‧관 합동의 5G+ 전략위원회·실무위원회를 구성하고, 범부처 및 민·관 협력과제 발굴, 규제개선 등 시장의 요구사항에 신속히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