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제도 개선 방안 모색 세미나 열린다

입력 2019.04.24 16:22

우리나라 치매 관련 정책 방향을 점검하고 치매환자와 보호자에게 좀 더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제도 개선 방안을 모색해보는 세미나가 열린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치매치료 약물 치료만이 답인가, 치매예방 및 치매환자보호자 교육·상담 프로그램의 중요성’에 관한 정책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대한치매학회와 대한인지중재치료학회가 공동 주관한다.

현재 우리나라는 치매노인과 가족의 복지서비스로 2017년도부터 ‘치매국가책임제’를 시행하면서 정책적 지원을 확대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전반적인 치매 환자 관리 관점에서는 미흡한 실정이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정지향 이화여대 의대 교수가 나와 치매환자 보호자를 위한 교육·상담프로그램의 중요성에 대해 발표한다. 또 최성혜 인하대학교 의대 교수는 치매예방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 의미를 설명한다.

이어지는 토론회에는 양동원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교수와 민영신 보건복지부 치매정책과장, 이중규 보건복지부 보험급여과 과장, 강성민 베스트힐스 요양병원 원장, 노동수 한양대학교 산업융합학부 교수, 한승현 로완 대표 등이 참여해 우리나라 치매 관련 정책 방향을 점검하고 치매 환자와 보호자에게 좀 더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제도 개선 방안을 모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