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덤벼”…디즈니, 美 OTT 2위 ‘훌루’ 경영권 장악

입력 2019.05.15 18:55

월트디즈니가 미국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TT) 2위 업체 ‘훌루'의 경영권을 손에 쥐었다. 글로벌 OTT 1위 넷플릭스의 대항하기 위한 행보다. 애플TV, 아마존프라임 등 기존 OTT 업체에도 위협이 될 전망이다.

14일(현지시각) CNBC,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디즈니와 케이블 통신기업 컴캐스트는 NBC유니버설이 보유한 훌루 지분 33%를 2024년 최소 275억달러(32조7000억원)에 디즈니가 사들이는 계약에 합의했다. 컴캐스트는 NBC유니버설의 모회사다.

각 사 로고. / 각 사 제공
컴캐스트가 디즈니로부터 받게 될 자금은 전체 훌루 가치의 3분의 1쯤으로 58억달러(6조9000억원)에 달한다.

디즈니와 컴캐스트는 최근 AT&T 타임워너가 훌루에 되판 지분 9.5%에 대해서도 자금을 대기로 했다. 디즈니는 훌루에 대한 운영·통제권도 컴캐스트로부터 즉각 넘겨받는다. 훌루 경영권을 디즈니에 넘긴 NBC유니버설은 3년 이내 훌루의 콘텐츠 라이선스에 대한 옵션을 종료한다.

디즈니는 앞서 픽사 애니메이션, 마블 스튜디오, 루카스 필름, 21세기 폭스 등 대형 콘텐츠 기업을 연이어 인수합병하며 몸집을 키웠다.

훌루는 4월 말 기준 2800만명의 유료 가입자를 보유했다. 2017년 말 대비 12%쯤 증가한 수치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