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청와대·재계, 일본 보복성 수출규제 관련 '수시 소통'…7일 비공개 간담

입력 2019.07.07 17:41 | 수정 2019.07.07 17:42

일본 수출규제로 비상이 걸린 정부, 청와대, 재계가 소통을 늘린다. 사안의 심각성 때문으로 풀이된다.

7일 정부, 재계에 따르면 이날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주요 기업 총수와 모처에서 일본의 한국 수출 규제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가운데)가 이달 3일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하는 모습. 홍 부총리는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해 ‘7월중 경쟁력 강화대책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IT조선 DB
비공개로 진행된 간담회에서 정부·청와대·재계는 상황의 심각성을 공유하고 향후 긴밀한 소통을 이어가기로 했다. 이날 간담회 시간, 장소, 참석 대상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일본 출장으로 인해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들 그룹측에서는 총수 참석 여부에 대해 함구했다.

이번 자리는 오는 10일 청와대에서 열릴 예정인 문재인 대통령과 30대 그룹 총수 간담회의 사전적 모임 성격도 지닌다. 청와대 간담회 역시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른 국내 기업을 어려움과 향후 대응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전문가들은 사태의 신속한 해결을 위해 양국 정부가 사태의 발단이 된 정치적 이슈 해결을 위해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요구한다. 이에 따라 10일 추진중인 청와대 회동 후 문재인 대통령이 어떠한 결단을 내릴지 주목된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