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인터넷銀 선정 2라운드…정부, 오늘 방안 발표

입력 2019.07.16 09:34

정부가 제3인터넷전문은행 선정을 위한 작업을 다시 시작한다.

. / 조선DB
16일 금융위원회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금일 인터넷전문은행 신규인가 재추진 방안을 발표한다. 이는 앞서 진행된 예비인가 심사에서 신청 사업자들이 모두 탈락했기 때문이다.

가장 기대를 모았던 토스뱅크 컨소시엄과 키움뱅크 컨소시엄이 각각 자본력과 혁신을 이유로 고배를 마셨다. 토스뱅크는 지배구조 적합성과 자금조달과 출자 능력이 미흡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키움뱅크 컨소시엄은 사업 계획 혁신성과 실현가능성 부족이 이유였다.

제3인터넷은행 신규 사업자가 모두 탈락하자 금융위도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브리핑에서 "두 곳이 모두 안 될 것이라고 전혀 예상치 못했다"며 "평가 결과와 심사 결과를 오전에 듣고 당혹스러웠다"고 발언했다.

이에 따라 금융위는 이번 심사에서 지난 신규인가 추진방안 큰 틀은 유지하되 외부평가위원회 등 심사를 위한 운영방식은 일부 개선할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위는 오는 10월까지 예비인가 신청을 받고 연말까지 심사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토스뱅크의 참여 가능성을 높게 전망한다. 금융위는 토스뱅크 컨소시엄과 키움뱅크 컨소시엄을 대상으로 탈락 이유 및 새로 도전할 때 염두해야 할 점 등을 세세히 알려준 만큼 재도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다만 경쟁관계인 키움뱅크 컨소시엄은 지난 5월 불허 성적표를 받은 후 컨소시엄 참여 주주사들로 구성된 태스크포스(TF)팀을 사실상 해체한만큼 참여 가능성이 불투명하다.

일각에서는 신한금융도 출사표를 던질 가능성도 높게 본다. 신한금융은 앞서 예비인가에서 토스뱅크 컨소시엄에 참여했다가 돌연 탈퇴를 선언했다. 추구하는 인터넷은행 모델이 서로 달랐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이에 대해 업계에서는 경영권을 놓고 주도권을 다투다 발생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

CU편의점을 운영하는 BGF그룹도 인터넷전문은행에 관심을 두고 은행과 유통을 결합한 한국형 '편의점 은행'을 구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