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액셀러레이터, 부산시와 '엘캠프' 열고 스타트업 육성 나선다

입력 2019.11.07 13:31

롯데액셀러레이터는 부산 웨스틴조선호텔서 ‘엘캠프 부산(L-CAMP BUSAN) 1기 데모데이’를 7일 열고 스타트업의 후속투자 유치를 돕는다.

엘캠프 부산은 롯데액셀러레이터 스타트업 종합지원 프로그램 ‘엘캠프’의 부산·경남지역 운영 사례다. 2월 롯데와 부산시가 출범한 지역창업 생태계 지원 ‘민관 협력 창업 플랫폼’의 일환이다.

데모데이에는 롯데그룹 신사업 담당 임직원과 부산광역시 관계자, 국내외 투자기관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 투자여부 및 협업방안을 타진한다. 엘캠프 1기 스타트업들은 전시부스를 열고 상품 및 서비스를 선보이며, 이중 ‘무스마(산업현장 IoT 모니터링 솔루션)’, ‘로하(시니어 케어 솔루션)’ 등 6개사는 직접 사업을 소개하는 프레젠테이션도 진행한다.

롯데 로고. / 롯데 제공
엘캠프 부산은 1년 단위 기수제로 운영된다. 1기 기업 10곳은 창업지원금 2000만원, IT·법무 경영지원, 전문가 멘토링과 사무공간 등을 지원 받았다.

엘캠프 부산 1기는 국내 스타트업은 물론 홍콩, 베트남 등 아시아 지역의 스타트업들이 대거 지원해 경쟁률 22:1을 기록한 바 있다. 선발된 10개사의 성장도 기대된다. 이들의 직접고용은 총 입주당시 86명에서 107명으로 24% 증가했다.

롯데액셀러레이터는 엘캠프 부산 2기 모집을 오는 12월 중에 시작할 예정이다. 어플리케이션, 웹, 물류, 유통 분야뿐만 아니라 인공지능, 로봇 등 하이테크 스타트업도 적극적으로 발굴,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이진성 롯데액셀러레이터 대표는 "부산시와 함께 민관 협력 모델을 더욱 강화, 지역의 우수한 스타트업들이 대한민국을 넘어 글로벌 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