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노사, 2019년 임금협상 잠정합의

입력 2019.12.10 18:43

기아자동차 노사는 기아차 소하리공장에서 열린 16차 본교섭에서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고 10일 밝혔다.

기아자동차 소하리 공장 전경. / 기아자동차 제공
노사 양측은 6개월에 걸친 협상에서 무파업으로 잠정합의안를 이끌어냈다고 강조했다. 노사는 지난 6월13일 상견례 이후 매주 2~3회 교섭을 실시했다. 그러나 노조 집행부 임기 만료에 따라 새 노조 집행부 선출 과정 등을 거쳐 지난 11월26일 교섭을 재개할 수 있었다. 이번 잠정합의안 도출은 신 노조 집행부 결성 후 2주만에 이뤄졌다.

잠정합의안 주요 내용은 ▲기본급 4만원(호봉승급 포함) 인상 ▲성과 및 격려금 150% + 320만원(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포함) 등이다. 여기에 제조 라인수당 일부 인상(S급 5,000원 인상), 사회공헌기금 30억원 출연 등도 합의했다. 또 노사 양측이 참여하는 ‘고용안정과 미래생존을 위한 미래발전위원회’를 운영하기로 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K7 프리미어와 셀토스, 모하비 더 마스터 등 최근 신차들의 성공에 이어 이달부터 시판되는 3세대 K5도 고객들의 기대가 큰 만큼 신차를 적기 공급하고 안정적인 품질을 확보하는 데 노사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기아차 노사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는 오는 13일 실시될 예정이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