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웹툰, AI스타트업 ‘비낫두' 인수…웹툰 경쟁력 강화

입력 2020.01.14 09:42

네이버웹툰이 네이버 산하 인공지능(AI)분야 스타트업 ‘비낫두'를 인수한다.

비닷두는 서울대 석·박사 출신들이 2017년 6월 설립한 AI 스타트업이다. 창업 이전인 2016년부터 네이버의 기업형 액셀러레이터 D2스타트업팩토리(이하 D2SF)의 대학(원)생 기술 창업팀 공모전에서 자금·멘토링 등을 지원받고 CVPR, Kaggle, DARPA 등 글로벌 기술 챌린지에서 다수 입상하는 등 기술력을 높여왔다.

창업 이후에는 네이버 D2SF로부터 투자, 클라우드 인프라, 기술·사업 피드백, 홍보·마케팅 등 지원을 받으며 ▲멀티 코드 인식 ▲골프 자세 분석 ▲멀티 CCTV 분석 등 솔루션 사업을 진행해왔다.

네이버웹툰은 비낫두의 AI·비전 분야의 우수한 인재와 기술력으로 웹툰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회사는 기술력 확보로 창작자들에게는 새로운 창작의 원동력을, 독자들에게는 보다 신선한 재미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네이버웹툰은 콘텐츠와 기술을 접목하기 위한 시도를 꾸준히 이어왔다. AI·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등 최신 기술들을 웹툰 콘텐츠에 접목했다. 또 AI 기반의 ▲자동채색 ▲펜선 따기 기술을 통해 NIPS, 시그래프 아시아 등 국제적인 학술대회에서 기술적 성과를 입증하기도 했다. 불법 복제 웹툰을 감지하는 툰레이더도 네이버웹툰의 기술적 노력의 결과물이다.

김준구 네이버웹툰 대표는 "네이버웹툰은 업계를 선도하는 기술 기반의 콘텐츠 기업으로, 우수한 기술 인재들과 함께 작가들의 창작 저변을 한층 넓히고 독자들에게 보다 즐거운 경험을 전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기술로 새로움에 도전하는 인재들, 스타트업들과 함께 글로벌로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