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설 연휴 중남미서 '개척자 정신' 강조

입력 2020.01.27 22:59

브라질 생산라인 찾아 임직원 격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설 명절 중남미를 방문, ‘개척자 정신’을 강조했다.

27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26(현지시각) 브라질 북부 아마조나스주 삼성전자 마나우스 법인을 방문,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힘은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에서 나온다"며 "과감하게 도전하는 개척자 정신으로 100년 삼성의 역사를 함께 써 나가자"고 말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앞줄 오른쪽)이 브라질 현지 임직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자료 삼성전자
이 부회장은 이어 "오늘 먼 이국의 현장에서 흘리는 땀은 새로운 미래를 개척하는 자양분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부회장의 이번 방문은 중남미 사업 점검과 함께 명절에 타국에서 일하는 임직원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했다. 삼성전자측은 "설 명절 기간에 중남미를 방문해 글로벌 현장 경영을 이어갔다"고 소개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 첫번째)이 브라질 현지 임직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자료 삼성전자
이 부회장은 28일(현지시각)에는 중남미 사업을 총괄하는 브라질 상파울루 법인을 방문해 현지 사업전략을 점검하고 스마트폰을 생산하는 캄피나스 (Campinas) 공장도 방문할 예정이다.

이번 출장에는 TV를 담당하는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한종희 사장과 스마트폰을 책임지는 노태문 무선사업부 사장 등이 동행했다.

브라질 마나우스와 캄피나스 공장에는 7000여명의 임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스마트폰과 TV, 가전제품 등을 생산한다.

이 부회장은 이전에도 설과 추석 연휴 해외 현장경영을 펼치곤 했다. 지난해에는 설 연휴에는 중국 시안 반도체 공사 현장을 방문했으며 추석에는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도심 지하철 공사 현장을 찾았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