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DC 2020] "똑똑해진 애플펜슬" 애플, 아이패드·워치·티비·맥OS 확 바뀐다

입력 2020.06.23 05:59 | 수정 2020.06.23 07:00

‘손 글씨를 AI로 인식하는 아이패드, 수면 추적하는 워치, TV에서 초인종 알림을 받는 티비’

애플이 기기별 운영체제(OS)를 대규모 업데이트했다.

22일(현지시각) 세계 개발자 회의(WWDC 2020)에서 애플은 iOS14와 더불어 ▲아이패드OS14 ▲워치OS7 ▲티비OS14 ▲맥OS 새 버전 빅 서(Big Sur) 등의 최신 업데이트 버전을 공개했다. 공식 배포는 9월 예정이다.

팀 쿡 애플 CEO가 발표하고 있다. / 애플
아이패드OS14는 사용자가 진행 중인 작업에 집중할 수 있도록 영상 통화, 전화, 시리, 검색 기능 등을 간결한 디자인으로 선보인다. 기존에는 전화가 오면 화면 전체에 알림이 떴지만, 새 버전부터는 상단바로 표시한다. 해당 기능은 향후 아이폰 등에도 적용될 예정이다.

‘스크리블’ 기능을 추가해 애플 펜슬 활용도를 높였다. 스크리블은 손글씨를 AI 기술로 인식해 텍스트처럼 활용할 수 있도록 한 기능이다. 검색 창에 손글씨를 쓰면 타이핑으로 자동 변환한다. 손글씨를 적은 뒤 복사, 붙여넣기도 가능하다. 애플 펜슬과 키보드를 번갈아 사용할 필요가 없도록 했다. 현재 스크리블은 영어와 중국어를 지원한다.

사이드바는 검색 기능을 한 곳으로 통합해, 콘텐츠를 전면 중앙에 둔 상태에서 검색할 수 있도록 했다. 또 간편해진 툴바와 새로운 풀다운 메뉴를 통해 모든 앱을 한 곳에서 제어할 수 있다. 이외에도 iOS14처럼 위젯, 메시지 앱, 시리, 지도 앱 개선이 이뤄졌다.

아이패드OS 14 스크리블 기능 / 애플
워치OS7는 새로운 건강 및 피트니스 기능이 탑재됐다. 애플은 기존 활동 앱 명칭을 ‘피트니스’로 변경하며 디자인도 함께 개선했다.

수면 추적 기능이 대표적이다. 애플워치에 탑재된 가속도계가 수면 중 호흡을 미세 운동 신호로 감지, 사용자의 수면 여부와 수면 시간을 포착한다. 수면량, 수면 시간 등은 앱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애플은 코로나19 사태에 발맞춰 자동 손씻기 감지 기능도 추가했다. 20초 간 타이머를 실행해 사용자가 꼼꼼히 손을 씻을 수 있도록 했다. 동작 센서, 마이크, 온디바이스 머신 러닝을 사용해 손을 씻는 움직임과 소리를 자동 감지한다.

운동 앱에 코어 트레이닝, 댄스, 기능성 근력 강화 운동, 마무리 운동 등 네 가지 운동 유형이 추가됐다. 특히 댄스의 경우 각종 동작을 측정하기 쉽지 않은데 애플은 심박 센서, 가속도계, 자이로스코프 등의 결과를 종합해 정확도를 높였다. 발리우드, 카디오 댄스, 힙합, 라틴 등을 지원한다.

워치OS7은 시계 페이스 공유 기능도 제공한다. 사용자는 시계 페이스를 자신의 생활에 맞게 맞춤 설정하고 이를 메시지나 이메일로 공유할 수 있다. 보다 상세한 설정을 위해 속도계, 컬러 필터, 리치 컴플리케이션(complication)을 추가했다.

이외에도 iOS14과 동일하게 자전거 길 찾기 기능, 시리를 통한 번역 기능 등이 추가됐다. 제프 윌리엄스 애플 최고운영책임자는 "워치OS 7은 사용자들이 언제나 건강하고, 활기차며, 연결돼 있도록 돕는다"고 말했다.

워치OS 7 수면 추적 기능 / 애플
‘홈 뷰’ 기능을 포함한 티비OS14을 선보였다. 카메라와 액세서리 키트를 설치하면 TV에서 초인종 알림을 받을 수 있다. 시리나 컨트롤 센터 등을 이용해 카메라 실시간 영상 확인도 가능하다. 또 티비OS14는 멀티 유저 기능을 애플 아케이드의 모든 게임으로 확대했다.

데스크톱 최신 OS인 ‘빅 서’도 공개했다. 디자인 변화와 사파리 업데이트가 가장 큰 특징이다. 맥OS X 출시 이후 최대 디자인 업그레이드이자 사파리 출시 이후 최대 규모 업데이트라고 애플은 설명했다.

맥OS 빅 서 / 애플
독 바 아이콘은 단순함에 집중했다. 버튼이나 컨트롤은 필요할 때만 표시되고, 필요 없어지면 모습을 감춘다. 맞춤 설정이 가능한 메뉴바에는 새로운 제어 센터를 탑재했다. 업데이트된 알림 센터는 여러 크기와 새로운 디자인의 위젯을 포함해 사용자가 정보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

사파리 앱은 속도와 배터리 성능이 향상됐다. 또 내장된 번역 기능으로 클릭 한 번으로 웹페이지 전체를 감지하고 7개 언어로 번역할 수 있다. 열린 탭을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즐겨찾기 아이콘을 기본으로 표시하며, 탭 위에 커서를 올려두면 미리 보기를 제공하는 등 새 기능도 지원한다.

크레이그 페더리기 애플 엔지니어링 부문 부사장은 "10년여 만에 최대 규모의 디자인 업데이트를 선보인다"며 "현대적인 깔끔한 디자인과 함께 주요 앱에 중요 개선 사항을 적용하고 새로운 개인 정보 보호 기능도 추가해 사용자 모두를 만족시킬만한 획기적인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미 기자 meme@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