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전기차, 이제 안심하고 충전하세요"

입력 2020.07.30 11:00

전기차 충전기 신뢰도가 높아질 전망이다. 정부가 전기차 충전기를 법정계량기로 관리하기로하고 정식 승인을 받은 충전기 보급을 시작한다.

서울 노원구 소재 북서울시립미술관에 법정계량기 인증을 마친 50㎾급 전기차 급속충전기가 설치됐다. /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법정계량기 기준을 충족하는 전기차 충전기로 충전서비스를 시작한다고 30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정부가 올해부터 전기차 충전기를 법정계량기로 관리하기 시작했다. 인증기관인 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은 올 1월부터 15개 업체 38개 제품에 대한 인증 절차를 진행했다. 법정계량기는 충전량 정밀도, 조작방지 등 기준을 충족해야 한다.

전기차 충전기가 법정계량기가 됨에 따라 최대허용오차는 교류 충전기 1%, 직류 충전기 2.5%다. 온도, 전류, 전압, 전자파 등 외부영향에 대한 오차변화도 제한된다. 조작방지를 위한 봉인, 소프트웨어 식별 요구사항 등이 추가되고, 형식승인이나 검정·재검정 등 행정절차도 의무화된다.

이날 인증을 마친 50㎾급 급속충전기 4기가 서울 노원구 소재 북서울시립미술관에 설치돼 가동에 돌입했다. 해당 충전기는 매 7년마다 오차 재검정을 받는 등 법정계량기로서 정기적인 관리를 받게 된다.

올해부터 전기차 충전 요금이 단계적으로 상승될 예정이다. 정확한 충전요금에 대한 소비자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국표원은 2016년부터 전기자동차 충전기의 법정계량기 관리와 최대허용오차 등 규정 마련을 관련 업계, 전문가와 논의하여 왔다.

국표원은 2019년 세계최초로 전기자동차 충전기 기술기준을 마련했다. 중국은 올해 11월부터 전기차 충전기를 관리대상 계량기에 포함시킬 예정이다. 미국도 관련 제도를 준비 중이다.

한편, 산업부는 기존에 설치된 공용충전기 약 2만9000대에 대해 실태조사 후 수리 및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지원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국내에 설치된 공용충전기 대부분은 기존에 형식승인된 전력량계를 내장한 제품이다"라며 "업데이트 등의 작업으로 보다 정확한 충전량 오차 관리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안효문 기자 yomun@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