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의사 떠난 자리 지키는 간호사들, 고맙다"

입력 2020.09.02 14:13

문재인 대통령이 의료계 파업 속에서 의료 현장을 지키는 간호사들을 향해 "그 헌신과 노고에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드린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2일 SNS(소셜미디어)에 "코로나19와 장시간 사투를 벌이며 힘들고 어려울 텐데, 장기간 파업하는 의사들의 짐까지 떠맡아야 하는 상황이니 얼마나 힘들고 어려우시겠습니까"라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트위터 캡처
문 대통령은 간호사들의 노고와 관련해 "진료 공백으로 환자들의 불편이 커지면서 비난과 폭언도 감당해야 하는 상황이라고도 한다"며 "열악한 근무환경과 가중된 업무 부담, 감정노동까지 시달려야 하는 간호사분들을 생각하니 매우 안타까운 심정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지난 폭염 시기, 옥외 선별진료소에서 방호복을 벗지 못하는 의료진들이 쓰러지고 있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국민들의 마음을 울렸다"며 "의료진이라고 표현됐지만 대부분이 간호사들이었다는 사실을 국민들은 잘 알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가수 아이유가 ‘아이스 조끼’를 기부한 사실도 거론하며 "언제나 환자 곁을 지키며 꿋꿋이 이겨내고 있는 간호사분들 곁에는 항상 우리 국민이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또 "정부는 간호사분들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릴 수 있는 일들을 찾아 나서겠다"며 "간호 인력 확충, 근무환경 개선, 처우 개선 등 정부는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