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車반도체 기술개발에 2000억원 이상 투입

입력 2021.03.10 14:01

정부가 2022년까지 2000억원 이상을 투입해 차량용 반도체 기술개발에 나선다. 이를 통해 차량용 반도체 수급불안을 해소하고 미래차 전환으로 인해 급증한 수요에도 대응할 계획이다.

2020년 12월, 제5차 혁신성장전략회의를 주재하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IT조선 DB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최한 제6차 혁신성장 빅3 추진 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차량용 반도체 단기 수급 대응 및 산업역량 강화 전략'을 발표했다.

홍 부총리는 회의에서 "대부분 해외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차량용 반도체 공급부족이 심화되면서 완성차 생산에도 차질을 빚고 있다"며 "단기적으로는 수급불안을 해소하고 중장기적으로는 공급망 개선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세계적으로 차량용 반도체 공급부족이 3분기까지 이어질 전망이기 때문에 완성차 생산에 차질이 없도록 민관이 합동으로 대응하겠다"며 "차량용 AP 등 미래차 핵심 반도체 기술개발에 2000억원 이상을 투입하고, 기업이 차량용 반도체 생산과 관련된 파운드리 증설을 추진하면 획기적 지원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정부는 차량용 반도체 수급 안정을 위해 수요기업과 팹리스·파운드리 등 공급기업 간 협력채널을 개설한다. 수요 연계형 기술개발을 위한 온라인 매칭 플랫폼도 3월 안으로 구축할 예정이다.

또 기업들이 차량용 반도체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핵심 기술개발과 생산역량 강화도 적극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