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 복날 치킨 매출 전년比 39%↑

입력 2021.07.23 11:21

bhc는 23일 복날에 즐겨 찾는 음식으로 치킨이 급부상 중이라고 밝혔다. bhc치킨이 올해 초복과 중복 등 7월 복날 매출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치킨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9% 늘어났다. 초복 당일인 11일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5% 늘어났으며 전주 같은 요일에 비해 55% 증가했다.

뿌링클 치킨 / bhc
21일 중복의 경우에는 전년 동기 대비 55% 늘어났으며 전주 같은 요일에 비해 133% 늘어나는 등 폭발적인 주문량을 보였다. 지난해 중복이 주문량이 많은 일요일임을 감안하면 올해 폭발적인 매출 증가는 의미가 더 크다는 설명이다.

bhc치킨은 2020년 7월 복날 매출이 전년 대비 35% 증가한데 이어 올해도 39% 늘어나 해를 거듭할수록 치킨이 복날 음식으로 각광받고 있다고 평가했다. bhc는 가치 소비를 중시하는 MZ세대를 중심으로 복날 대표 보양식인 삼계탕 대안으로 젊은 층 입맛에 맞는 치킨을 복날 음식으로 많이 찾은 것으로 분석했다.

bhc 관계자는 "치킨업계는 물론 치킨 판매를 병행하는 다른 외식 브랜드들도 복날 특수를 잡기 위해 할인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마케팅 경쟁이 치열하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