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골목대장' 뭇매에 사업 철수…자구책으로 상생기금 3000억 내놔

입력 2021.09.14 16:03

카카오가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기금을 조성하고 일부 사업을 조정하는 등 상생안을 내놨다. 최근 제기된 문어발식 확장에 따른 골목상권 침해 행위에 강한 비판을 받은 데 따른 자구책으로 풀이된다.

카카오모빌리티의 카카오택시 / IT조선DB
카카오는 13~14일 카카오와 주요 계열사 대표가 모인 가운데 전체 회의를 열고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기로 결정했다고 14일 밝혔다.이를 위해 골목상권 논란 사업 철수 및 혁신 사업 중심으로 재편, 파트너 지원 확대를 위한 기금 5년간 3000억원 조성, 케이큐브홀딩스 사회적 가치 창출 집중 등을 추진한다. 카카오와 주요 계열사는 빠른 시일 내에 합의된 내용의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실행할 계획이다.

카카오는 우선 골목 상권 침해 논란을 낳고 있는 사업의 계열사 정리 및 철수를 검토한다. 특히 계열사 중 가장 많은 지적을 받은 카카오모빌리티는 당장 사업을 일부 조정한다. 꽃·간식 배달 등 일부 서비스를 종료하고 돈을 더 내면 카카오 택시가 빨리 잡히는 기능인 ‘스마트호출’도 폐지하기로 했다. 배차 혜택을 주는 요금제 ‘프로멤버십’ 가격은 3만9000원으로 낮춘다. 대리운전 중개 수수료도 20%에서 하향 조정한다.

또 플랫폼 종사자와 소상공인 등 파트너와 지속 가능한 성장을 강조하며, 공동체 차원에서 5년간 상생 기금 3000억원을 마련한다.

창업자인 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지분 100%를 보유한 케이큐브홀딩스는 미래 교육, 인재 양성과 같은 사회적 가치 창출에 집중하는 기업으로 전환한다.

김범수 의장은 "최근 제기된 지적은 사회가 울리는 강력한 경종이다"라며 "카카오와 모든 계열사는 지난 10년간 추구해왔던 성장 방식을 과감하게 버리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성장을 위한 근본적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기술과 사람이 만드는 더 나은 세상이라는 본질에 맞게 카카오와 파트너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모델을 반드시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이은주 기자 leeeunju@chosunbi.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