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DR2 가격 상승 "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정소라
입력 2009.09.17 14:07 | 수정 2009.09.17 16:47


DDR2 가격이 급격히 상승했다. 다나와 리서치(research.danawa.com)에
따르면 8월 둘째 주부터 9월 둘째 주까지 DDR2 메모리 가격은 최고 25%까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최근 DDR2에서 DDR3로의 세대교체가 이뤄지면서 시장에 DDR2
부족 현상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다나와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DDR2 메모리 10개의 평균 가격상승률은 17%다. 


삼성전자는 최근 DDR2와 DDR3의
물량을 조절했다. 올 초 7:3의 비율로 DDR2와 DDR3의 물량을 공급했던 이 회사는
하반기인 9월부터 생산라인을 변경, 5:5의 비율로 DDR3를 시장에 더 많이 내놓았다.

하지만
현재 판매되고 있는 DDR3의 가격은 일반 유저들이 구입하기에는 부담스러운 상태다.
물량이 늘어나고 있음에도 소비자들이 DDR2를 구매하는 이유는 이 때문이다.





2009년 6월부터 8월까지의 메모리 판매량을 조사한 결과,
DDR2 메모리는 90%에
가까운 점유율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의 생산라인 변경으로 DDR3가 시장에 많이 들어온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DDR3의 높은 가격으로 올해까지는 DDR2가 대세가 될 전망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내년부터는 DDR3의 거품가격이 빠지면서 DDR2와 가격이 비슷해질 것으로 보인다.
DDR2에서 DDR3로의 본격적인 세대교체가 이 때부터 이뤄질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6월에는 세계적인 메모리 업체 키몬다가 파산하면서 DDR2 메모리의
가격은 소폭 상승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생산량을 조절, 메모리 시장에 안정세를
가져왔다. 하지만 올 하반기부터 DDR2의 물량이 줄면서 DDR2메모리의 가격은 상승세를
걸었다.


다나와 정소라 기자 ssora7@danawa.com


















다나와를 통해 가격 비교되고 있는 다양한 상품에 대한 소비자의

동향을 데이터화 시켜 주간 단위로 제공하는 다나와 리서치는

실수요자들의 제품 클릭데이터와 실판매 데이터를 수치화 시켜

온라인상으로 제공하는 서비스 입니다.

1주일 단위로 자동 집계되기 때문에 국내 PC/디지털 가전 판매

동향파악이 용이하며,가격, 인기도를 통해 전체 시장의 크기를

가늠해 볼 수 있는 강력한 신뢰성이 특징입니다.

재 국내 유수의 기업 회원에게 유료로 제공되고 있는 자세한 데이터서비스는

http://research.danawa.com을 통해 샘플 및 제안서를 보실 수 있습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