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10대 엔진에 '현대차 수소전기·전기동력계' 동시 포함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12.14 10:12
현대자동차 친환경 파워트레인 2종이 ‘세계 10대 엔진’으로 동시 선정됐다.


수소전기차 넥쏘. / 현대차 제공
13일(현지시각) 현대차에 따르면 미국 자동차 전문매체 ‘워즈오토(WardsAuto)’가 선정하는 ‘2019 세계 10대 엔진(2019 Wards 10 Best Engines)’에 넥쏘의 수소전기 동력계와 코나 일렉트릭의 전기 동력계가 뽑혔다.

워즈오토의 세계 10대 엔진은 1994년부터 진행된 것으로, 자동차 엔진 기술 분야의 ‘아카데미상(오스카)’이라고 불린다. 이번 10대 엔진은 미국 내 2019년 1분기 안에 판매하는 신차 적용 34개의 엔진을 대상으로 했다.

워즈오토 세계 10대 엔진에 두 개의 동력계가 뽑힌 것은 현대차로서는 처음이다. 같은 브랜드의 친환경 동력계 2종이 동시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첫 사례다.

현대차 수소전기 동력계는 이미 2014년 투싼 수소전기차(FCEV)로 10대 엔진에 오른 바가 있다. 이에 대해 워즈오토 측은 "현대차는 현재에 앉아서 미래를 볼 수 있는 ‘타임머신’을 창조했다"며 "넥쏘의 수소전기 시스템은 자동차 업체가 추구하는 자율주행과 전동화의 기본이 되는 시스템"이라고 평가했다.

현대차는 이번 수상을 포함, 총 4회, 3종의 친환경 동력계를 세계 10대 엔진에 올렸다. 이로써 가장 다양한 형태의 친환경 동력계를 ‘세계 10대 엔진’으로 배출한 브랜드에 이름을 새겼다.

코나 일렉트릭. / 현대차 제공
드류 윈터스 워즈오토 선임 콘텐츠디렉터는 "넥쏘는 ‘펀 투 드라이브’가 가능하면서도 600㎞ 이상 주행할 수 있고, 실내공간도 충분하다"며 "코나 일렉트릭 역시 강한 동력성능과 더불어 미국에서 가장 긴 수준의 주행거리를 갖고 있는 동시에 합리적인 가격을 갖췄다"고 전했다.

한편, 넥쏘 수소전기 동력계는 최고출력 113㎾(약 154마력), 최대토크 395N·m(약 40.3㎏·m)의 성능을 갖춰다. 1회 충전시 최대 609㎞(한국 인증 기준)를 달릴 수 있다. 동력 발생 과정에서 오직 순수한 물만을 배출하고, 고성능 공기필터로 1시간 운행시 성인 42.6명이 1시간 동안 호흡할 수 있는 양의 공기를 정화한다.

코나 일렉트릭에 탑재된 전기 동력계는 최고출력 150㎾(약 204마력), 최대토크 395N·m(약 40.3㎏·m)를 발휘하는 고효율·고출력 구동모터, 64㎾h의 고전압 배터리로 최대 406㎞(한국 인증 기준)의 주행가능거리를 확보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