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기업 종사자, 4개 대기업보다 많아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12.30 16:41
벤처기업 종사자가 삼성 등 4개 그룹 대기업 종사자 수를 넘어섰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전체 벤처기업 매출액 규모는 192억원으로, 삼성에 이어 두 번째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와 벤처기업협회는 2018년 기준 벤처기업 경영성과와 고용성과, 기술혁신 실태 등을 조사한 ‘벤처기업 정밀실태조사 결과’를 30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벤처기업의 총 고용인원은 71만5000명으로 삼성과 현대차, LG, SK 등 재계 4대 그릅 종사자 합계인 66만8000명보다 많았다. 벤처기업 수는 3만6065개로 전년(3만5187개)대비 2.5%(878개) 증가했다.

2018년 벤처기업의 총 매출액 규모는 192억원으로 삼성(267조원)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다. 이어 SK(183조원), 현대자동차(167조원), LG(126조원), 포스코(68조원) 순이었다.

벤처기업당 평균 매출액은 전년 49억3000만원에서 2018년 53억2000만원으로 7.9% 증가했다. 이는 대기업(2.7%)과 일반중소기업(5.9%)를 뛰어넘는 증가율이다.

벤처기업의 평균 자산은 2017년 49억8000만원에서 2018년 57억7000만원으로 증가했다. 다만 같은기간 부채 역시 27억원에서 30억6000만원으로 늘어났다. 평균 자본은 22억8000만원에서 27억원으로 늘었고, 자기자본비율은 46.9%로 전년(45.7%) 대비 상승했다.

벤처기업의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투자액도 높았다. 벤처기업의 연구개발비(R&D)는 평균 3억2500만원이었으며 매출액 대비 R&D 비율은 5.5%였다. 이는 중소기업(0.7%)과 대기업(1.5%)에 비해선 매우 높은 수준이다.

또한 벤처기업 42.6%가 4차산업 관련 분야 사업을 진행하고 있었다. 구체적으로 분야별 업종은 ▲신소재(첨단소재) 9.9% ▲사물인터넷(IoT) 9.4% ▲빅데이터 9.7% 순이었다.

4차산업 관련 벤처기업 평균 매출액(58억원)은 비(非)4차산업 벤처기업(50억원)보다 8억원이 높았다. 매출액 증가율(10.1% vs 6.1%)과 평균 종사자 수(21.7명 vs 18.4명), 연구개발비(4.0억 vs 2.7억) 등 경영 성과도 앞섰다.

중기부 측은 "벤처기업은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으며, 4차산업 혁명에 대응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기술개발에 투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는 올해 7월부터 10월까지 3개월 동안 2018년말 기준 벤처확인기업 3만6065개 모집단 중 2052개 표본을 추출해 진행됐다. 신뢰도는 95%, 표본오차 ±2.10%이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