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美HBO 前CEO와 5년 계약…애플TV+ 독점작 제작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1.05 11:34
애플이 미국 케이블TV HBO의 CEO를 역임했던 ‘리처드 플리프러(Richard Plepler)’를 영입했다.

버라이어티 등 미국 매체에 따르면 애플은 플리프러 전 HBO CEO와 5년간 함께 일하기로 계약을 맺었다.

플리프러는 5년간 애플의 인터넷 영화 서비스(OTT) ‘애플TV플러스(+)' 독점 장편영화 및 다큐멘터리 등을 제작한다. 그는 뉴욕에 거점을 둔 에덴 프리프로덕션(Eden Priductions)을 통해 애플 독점 콘텐츠를 만들 계획이다.

리처드 플리프러 HBO 전 CEO. / 엔가젯 갈무리
매체에 따르면 플리프러는 단순히 애플TV+용 독점 콘텐츠를 만드는 것이 아닌,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수 있는 작품' 제작에 집중할 예정이다.

플리프러는 "애플은 세계에서 가장 창조적인 회사중 하나며, 애플TV+는 새로운 콘텐츠 제작회사 입장에서 더할나위없는 환경이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플리프러 HBO 전 CEO는 28년간 ‘식스 피트 언더(Six Feet Under)’, ‘왕좌의 게임(Game of Thrones)’, ‘브레이킹 배드' 등 히트작을 배출한 인물이다.

IT매체 엔가젯은 애플의 HBO 전 CEO 영입이 히트작 탄생으로 이어진다는 보증은 없지만, 미국 영상업계에 이목을 끄는 동시에 제작사와의 파트너십 강화 효과는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