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브, 네마프2020·청주국제단편영화제 온라인 상영

입력 2020.08.20 10:20

웨이브는 국제영화제에 이어 예술영상과 단편영화 온라인 상영관을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제20회 서울국제대안영상예술페스티벌(네마프2020) 웨이브 온라인 상영관이 20일~28일까지 열린다. 디지털 영화와 실험영화, 비디오아트과 가상현실(VR) 영상 51개 작품을 상영한다. 이 대회는 ‘20주년 특별전: 한국 대안영상예술 어디까지 왔나’로 열린다. 인권, 계급, 차별 등 한국 사회 문제를 풍자하며 대안적 화두를 던진 역대 주요 작품들을 모았다.

네마프2020 웨이브 상영관 배너 / 웨이브
‘버추얼 리얼리티 아트전'을 통해 선보이는 VR영화는 송윤아, 한상진 주연의 ‘나인데이즈’를 비롯해 ‘미래형 전채요리’, ‘해피랜드 360’, ‘어떤 하루’, ‘꿈꾸는 우리’, ‘붉은 별 탈출’, ‘10일’ 등 8편이다.

해당 VR영화는 네마프2020 기간 동안 웨이브 ‘5GX VR’ 메뉴와 SK텔레콤의 점프VR(jump VR) 앱에서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VR영화는 화면을 상하좌우로 움직이며 감상할 수 있고, 헤드마운티드디스플레이(HMD) 등 VR기기를 사용하면 더욱 생생하게 볼 수 있다. 무료관람이 가능한 VR영화 외 네마프2020 작품들은 편당 1500원에 관람 가능하며, 일부 장편 영상의 경우 5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제17회 청주국제단편영화제도 20일~29일까지 웨이브가 상영한다.

청주국제단편영화제 웨이브 상영관 배너 / 웨이브
지난해 베니스영화제 비평가주간 최우수 단편으로 선정된 `페린(Ferine)'을 비롯해 ‘델핀(Delphine)’, ‘아윌 엔드 업 인 제일(I'll End Up in Jail)’, ‘카사(CASA)’ 등 선댄스, 토론토, 밴쿠버, 시체스와 같은 주요 국제영화제 초청 및 수상작들이 국내 최초로 상영된다.

총 51개 단편영화를 작품 당 1100원에 관람할 수 있다.

이희주 콘텐츠웨이브 실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문화예술계를 지원하고, 이용자들에게는 색다른 경험을 제공하고자 온라인 상영관을 기획했다"고 밝혔다.

차주경 기자 racingcar@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