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NH농협 회장, 뉴딜 정책 수혜 예상 펀드 가입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9.08 16:22
NH농협금융은 김광수 회장이 8일 중구 농협은행 본점에서 국내주식형 ESG 상품인 ‘NH-아문디(Amundi) 100년 기업 그린코리아 펀드’에 가입했다고 8일 밝혔다.

김광수 NH농협금융 회장이 펀드 가입을 위해 상담하고 있다. / NH농협금융 제공
농협금융 계열사인 NH-아문디자산운용이 9월 3일 출시한 동 펀드는 기업 재무요인 외에 지속가능성을 ESG 측면에서 분석해 투자하는 펀드다. 개선과 성장성이 가시화된 ‘그린(환경)’ 테마에 집중 투자한다. 정부 뉴딜 정책에 따른 수혜가 예상되는 5G, 2차전지, 수소·전기차, 풍력 관련 기업 등이 주로 담길 전망이다.

NH농협금융은 국민의 K-뉴딜 참여 붐 조성과 그린·환경 산업 투자 활성화 지원을 위해 이 펀드에 400억원의 초기 운용자금을 지원했다. 또한 운용보수의 20%를 공익기금으로 적립해 사회공헌활동과 공익사업에 지원할 예정이다.

김 회장은 펀드 가입 후 "국내 최초 소재·부품·장비 산업에 투자하는 ‘필승코리아 펀드’로 검증된 NH-아문디 자산운용의 우수한 리서치 및 운용 역량을 바탕으로 이 펀드가 K-뉴딜 관련 투자를 선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전 계열사가 힘을 모아 대한민국의 100년 미래를 주도할 K-뉴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NH농협금융은 3일, 한국판 뉴딜 정책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서 2025년까지 총 13조8000억 규모의 금융지원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농협금융만이 가진 농산업금융에서의 역량을 발휘해 농업의 그린화를 달성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친환경 스마트팜 농가 및 친환경 농식품기업에 총 5조500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