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동섭 SK이노 배터리 대표 "배터리 분사 재무적 검토"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10.21 18:20 | 수정 2020.10.21 19:02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 대표가 현대자동차 코나 전기차에서 발생한 화재와 관련, 배터리 제조사 스스로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터리 사업 분사도 재무적으로 검토하고 있음을 밝혔다.

지 대표는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인터배터리 2020' SK이노베이션 부스를 방문해 코나 전기차 화재에 대해 "남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배터리 안전성에 대해 경각심을 가지고 있다"며 "빨리 원인을 파악해서 재발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배터리는 가격이 싸고 성능이 좋아야 하지만 안전성이 최우선이다"라며 "SK이노베이션 배터리는 유럽시장에 많이 들어갔지만 아직까지 화재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 대표/ SK이노베이션
26일 예정된 미국 국제무역위위원회(ITC)의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소송 최종 판결에 대해서는 "ITC 판단을 예측하기 어렵고 최선을 다해 법적 절차에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송을 제기한 LG화학과 합의에 대해서는 "소송이 두 회사 간 문제지만 K배터리 산업에 부정적 영향도 크다"며 "빨리 해결하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하며, 통로를 열어두고 대화를 지속하려한다"고 말했다.

지 대표는 LG화학처럼 배터리 부문 분사 시 장단점이 있어 SK이노베이션도 내부에서 검토할 수 있지만 구체적으로 정해진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지 대표는 이어 삼성SDI 부스와 LG화학 부스를 잇따라 방문했다. 특히 LG화학 부스에서는 관계자의 설명을 들으며 10분간 머무른 것으로 알려졌다.

SK이노베이션은 '보다 안전하고 빠르고 오래가는 넥스트 배터리'(Safer than ever, Faster than ever, Longer than ever)를 슬로건으로 정해 인터배터리에 참가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전지산업협회가 주관하는 '인터배터리(InterBattery)' 전시회는 21일부터 23일까지 사흘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다. 올해 행사에는 배터리 제조사와 완성차 업체, 소재 업체 등 200여개사가 참여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