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공공기관, 공공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유치전 치열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04.13 06:00
공공클라우드 데이터센터 유치전이 뜨겁다. 지자체와 공공기관이 앞다퉈 데이터센터 유치에 팔을 걷어붙인다. 유치에 실패할 경우 자신들의 정보를 다른 지자체나 공공기관의 데이터센터로 이전해야 할 최악의 상황도 발생할 수 있다.

서울시 서초 데이터센터 / 서울시
12일 서울시에 따르면 공공데이터 센터 지정을 준비하기 위해 정보전략계획(ISP)을 수립 중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연내 공공데이터센터 신청을 위해 ISP를 진행 중이다"며 "우선은 상암과 서초에 있는 데이터센터 두 곳 다 신청할 예정이며, 장기적으로는 신규 데이터센터 구축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서초 데이터센터 시스템실 부족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2017년 상암에 제2 데이터센터를 구축했다. 흩어져 운영 중이던 역사박물관, 응답소, 교통 등 전산실의 서버들을 상암 데이터센터에 이전·통합했다.

행정안전부는 행정기관이 운영 중인 데이터센터 가운데 정보자원의 수용 규모, 정보보호 전문성 등을 고려해 행정기관 정보자원을 통합 운영할 수 있는 기관을 공공클라우드 센터로 지정할 수 있다.

정부는 디지털뉴딜 정책의 일환으로 공공 부문의 IT 시스템을 2025년까지 클라우드로 100% 이전한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이에 발맞춰 2025년까지 17개(지자체, 공공기관) 공공 클라우드 센터를 지정한다. 참여 의지를 밝힌 지자체와 공공기관의 움직임이 분주하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자체 5곳(서울2, 부산, 대구, 경북), 공공기관 3곳(한국도로공사,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한국지역정보개발원)이 공공 클라우드센터로 지정될 예정이다.

대구시와 부산시는 이미 행안부에 공공클라우드 데이터센터를 신청해서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전산실 규모가 작은 지자체의 경우에는 신청 시기를 저울질 중이다. 행안부에서 요구하는 여러 조건을 갖추기까지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공공 클라우드 센터는 국가안보, 수사·재판, 내부업무 등의 시스템 등 보안이 필요한 공공 정보시스템을 이전해야 하므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인증하는 민간 클라우드 보안인증(CSAP)에 준하는 지정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경북도도 공공클라우드 데이터센터 지정을 준비 중이다. 이르면 하반기 늦으면 2022년 신청할 예정이다.

경북도 관계자는 "데이터센터 지정을 못 받으면 공공클라우드 센터로 정부자원을 다 이전해야 하니 추진 중이다"며 "(데이터센터) 크기 등 요건들을 갖춰야 하므로 준비 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대전시도 신청을 염두에 두고 있지만, 시간이 조금 걸릴 수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시설이 미비해 연내는 신청이 어려울 듯하다"며 "전력, 인적보안, 자산관리 등의 요건을 갖추기 위해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전했다.

행안부 관계자는 "2025년까지 숫자를 정해놓고 신청을 받고 있진 않다"며 "지자체의 수요에 따라 17개라는 숫자를 발표한 것이며, 지자체마다 처한 환경이 다르므로 신청은 유동적으로 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어 "부산과 대구시 결과는 이르면 이달 늦으면 5월 중 발표할 예정이다"며 "하반기에 또 공공클라우드 데이터센터 신청 안내를 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