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거 우롱한 네이버…'일기 이벤트' 3일만에 일방 취소

입력 2021.05.04 18:32

네이버가 2주간 매일 일기를 쓰면 네이버페이 포인트를 주는 이벤트를 실행 3일 만에 조기 종료해 이용자들의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 블로그 일기 이벤트 참여 조건으로 내건 네이버페이 가입 등으로 이익만 취했다는 비판이다.

네이버 블로그 이벤트 #오늘일기/네이버 제공
이달 1일 시작한 네이버의 ‘#오늘일기 챌린지'는 14일 동안 네이버 블로그에 꾸준히 글을 올린 참가자에게 총1만6000원에 해당하는 네이버페이 포인트를 지급하는 행사다. 네이버는 자사 블로그 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시작했다.

네이버는 당초 계획과 달리 3일만에 이벤트를 돌연 종료했다. 이용자들이 ‘꼼수'를 쓰는 경우가 많다는 이유를 들었다. 네이버는 "14일간의 포스팅 중 유효한 응모글과 유효하지 않은 응모글을 판별하는 기준이 주관적일 수 있어 오히려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결론을 내리게 됐다"며 "블로거들에게 혼란을 줘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대신 3일차까지 참여한 이용자에게는 네이버포인트 1000원을 준다고 공지했다.

이벤트가 3일 만에 돌연 종료되면서 이용자들은 네이버를 향한 분노를 터뜨리고 있다. 네이버 블로그 홈페이지에도 항의 댓글이 쏟아지는 한편, 트위터와 커뮤니티에도 네이버의 ‘작심 삼일'을 비판하는 이용자들이 늘었다. 특히 이들은 네이버가 네이버페이나 블로그 가입 등으로 이익은 취하고서는 과도한 비용 부담이 예측되자 이벤트를 종료했다고 지적한다. 이벤트 참여자가 수십만 명에 달해 비용 부담을 느꼈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네이버를 비판하고 나섰다. 그는 "약속을 지키는 것은 정치인의 의무만이 아니다"라며 "기업 또한 소비자와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이벤트에 참여하기 위해 사람들은 네이버페이에 가입하거나 휴면 중이던 블로그를 활성화했다. 그런데 네이버는 이용자를 늘리는 이득만 챙기고 약속했던 보상은 회피하며 소비자를 우롱한 것이다"고 비판했다.

이은주 기자 leeeunju@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