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1분기 순이익 전년대비 164% 증가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05.27 10:53
샤오미의 1분기 순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164% 증가한 1조685억원(61억위안)에 달한다. 스마트폰의 고공행진 덕을 톡톡히 봤다.

26일(현지시각) 샤오미는 공식 홈페이지에 2021년 1분기(1~3월) 성과를 발표했다. 1분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63.8% 증가한 61억위안이다.

매출액은 769억위안(13조4652억원)으로 전년 동기와 비교해 54.7% 증가했다. 샤오미는 시장 기대치를 크게 웃도는 성과라고 평가했다.

역대 샤오미 1분기 매출과 조정 순이익 지표 / 샤오미
스마트폰 시장에서도 강세를 보였다. 샤오미의 스마트폰 매출은 전년 대비 69.8% 증가한 515억위안(9조223억원)을 기록했다. 1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은 4940만대다.

시장조사업체 캐널리스에 따르면, 샤오미는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 3위로 시장 점유율을 14.1%를 차지했다.

샤오미 측은 "앞으로 R&D 투자를 늘리고 글로벌 기술 인재를 모집하는 등 핵심 기술과 스마트 제조에서의 혁신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다"고 밝혔다.

박영선 기자 0sun@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