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자본이 반도체 기업 인수하면 보조금 '스톱'

입력 2021.07.21 11:36 | 수정 2021.07.21 13:17

영국 정부가 중국 자본에 매각된 영국 최대 반도체 기업 ‘뉴포트웨이퍼팹(NWF)’에 대한 보조금 지원을 중단한다.

영국 매체 텔레그래프는 20일(현지시각)영국연구투자기구(UKRI)가 정부 지침에 따라 중국 자본이 인수한 자국 기업 뉴포트 웨이퍼 팹(NWF)에 자금 지원을 중단했다고 보도했다.

NWF는 자동차 산업의 파워서플라이 앱에 주로 쓰는 반도체 칩을 만든다. 이 회사는 중국 자본에 인수되기 전까지 520만파운드(81억원) 규모의 방위 구상 사업 등 10개 공공 지원 프로젝트에 관여해왔다. 소식통에 따르면 NWF가 참여한 정부 자금 지원 프로그램의 총 규모는 5500만파운드(861억원)쯤이다.

네덜란드 반도체 회사 넥스페리아는 5일 NWF 인수를 완료했다고 발표했다. 넥스페리아는 중국 윙테크 테크놀로지가 지분 100%를 보유했다.

영국 내에서는 중국 자본의 NWF 인수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이언 덩컨 스미스 하원의원은 15일 영국 의회에서 중국이 반도체 기술을 ‘세계적으로 지배해야 할 핵심 분야’로 보고 있다며 "중국은 기술을 훔치고 (다른 나라) 기업들을 사들이느라 바쁘다"고 지적했다.

텔레그래프는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최근 국가안보보좌관 스티븐 러브그로브에게 넥스페리아의 NWF 인수 계약을 재검토하라는 지시를 했다고 전했다. 재검토 결과는 몇주 내 나올 전망이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