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22] 삼성 5G 가상화 기지국, MWC서 인정 받았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3.03 15:59
삼성전자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진행 중인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2에서 선진 모바일 기술에 수여 하는 ‘최고기술책임자(CTO) 초이스’를 받았다고 3일 밝혔다.

MWC를 주최하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는 매년 MWC에서 글로벌 모바일 어워드(GLOMO)를 진행한다. 모바일 분야의 뛰어난 혁신,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서비스를 선정해 최고 제품을 발표한다.

CTO 초이스는 모바일 전체 기술을 대상으로 최고(supreme) 챔피언이 받는다. 주요 이동통신사 CTO 20여명으로 구성한 심사위원단이 6개 부문에서 각각 최고 기술을 선정한 후 이 중 최고 기술을 별도로 정하는 방식이다. 글로벌 모바일 어워드 대상 격이다.

삼성전자가 5G 가상화 기지국(vRAN) 기술로 올해 GLOMO에서 받은 CTO 초이스 홍보 이미지 /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이번 어워드에서 5세대(5G) 이동통신 가상화 기지국 기술로 세부 부문인 최고의 모바일 혁신 기술상을 받은 데 이어 CTO 초이스로 선정돼 2관왕에 올랐다. 삼성전자 5G 가상화 기지국은 범용 서버에 기지국 소프트웨어를 탑재, 효율적인 통신망 구축과 운영을 지원하는 차세대 기술을 적용했다. 삼성전자는 관련 기술로 북미와 유럽, 아시아의 주요 이동통신 사업자와 상용 계약을 체결했다.

이준희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개발팀장은 "이번 수상으로 업계 전문가로부터 5G 기술 혁신을 인정받고 글로벌 선도 기업임을 입증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통신 서비스를 활성화하고 일상생활을 풍요롭게 하는 모바일 네트워크 혁신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0
관련 기사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