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 배터리 양극재 원재료 확보… 美광물업체와 7년간 리튬 공급 협약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6.30 09:01
LG에너지솔루션이 미국 현지에서 고용량 전기차 배터리 핵심 원료인 리튬 공급망을 강화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미국 광물업체 컴퍼스 미네랄(Compass Minerals)과 탄산 수산화리튬 공급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김동수 LG에너지솔루션 전무(오른쪽)와 Chris Yandell 컴파스 미네랄 대표 / 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이 미국 리튬 생산업체와 업무 협약을 맺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MOU를 통해 2025년부터 7년간 컴퍼스 미네랄이 생산하는 친환경 탄산 수산화리튬의 40%를 공급받을 예정이다. 회사는 구체적인 공급 물량은 향후 본 계약에서 확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탄산 수산화리튬은 고용량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인 양극재를 구성하는 필수 원료다.

글로벌 광물업체인 컴퍼스 미네랄은 친환경적 방법으로 리튬을 생산해 기존 리튬 생산 업체보다 탄소 배출량이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수 LG에너지솔루션 구매센터장(전무)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북미 배터리공장의 안정적인 친환경 원재료 공급망을 강화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안정적인 글로벌 공급망 체계를 갖추는 것이 배터리 사업의 핵심 경쟁력인 만큼 앞으로 이를 더욱 강화해나가겠다"고 말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호주, 유럽, 남미 등 지역별 원재료 공급망 체계를 공고히 하며 배터리 핵심 소재를 선제적으로 확보하고 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