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태제과, 친환경 기술 접목한 아산공장 신축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7.13 11:17
해태제과가 12일 충남 아산시에 친환경 기술을 적용한 과자공장을 준공했다. 해태제과는 이날 충남 아산시 음봉면에서 아산공장 준공식을 열고 본격적인 생산을 시작했다고 13일 밝혔다.

(왼쪽부터) 신정훈 해태제과 대표, 윤영달 크라운해태제과 회장, 윤석빈 크라운해태홀딩스 대표가 12일 해태제과 아산공장 준공식에 참여했다. / 해태제과
해태제과 아산공장은 총 1만4000㎡(4300평) 규모로 건립됐다. 토지를 제외하고 총 450억원의 예산을 투입했다. 2800평 규모의 태양광 발전설비를 공장 지붕에 설치해 소비전력을 절감했다.

공장은 저(低)녹스 친환경 보일러로 공장가동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도 절반 수준으로 낮췄다. 에어콤프레샤 등의 설비는 효율이 높은 에너지 절감형 유틸리티로 전기 사용량을 20% 이상 낮추고, 최신 필터링 설비를 적용해 오염물질을 사전에 완벽하게 분리해 안전한 폐수만 배출하게 된다.

아산공장에서는 해태제과 주력제품인 홈런볼, 에이스, 후렌치파이가 생산된다. 연간 최대 생산 능력은 2200억원 규모로, 연간 1조원이 넘는 과자를 생산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아산공장은 1993년에 준공된 천안공장 이후 30년만에 건립된 것이다. 그동안 천안, 광주, 대구공장에 있던 주력 제품의 생산설비를 중부권인 아산에 구축해 물류 효율성이 2배 이상 높아질 것으로 예상한다는 게 해태제과측 설명이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아산공장 준공은 해태제과의 새로운 도약을 이끌 탄탄한 토대를 마련했다는 의미다"며 "주력제품의 안정적인 생산체제를 완성하고, 물류 효율성이 대폭 강화돼 더 높은 시장경쟁력도 갖추게 됐다"고 밝혔다.

황혜빈 기자 empty@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