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 판교 IDC 전력 100% 복구 완료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10.19 10:31
박성하 SK C&C 사장이 판교 데이터센터 전력 복구를 100% 완료했다며 국민들에게 다시한번 사과 메세지를 전했다.

SK C&C는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중단한 전략 공급을 100% 복구했다고 19일 밝혔다. 이와 함께 박성하 사장의 사과문을 공지했다.

15일 SK C&C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해 카카오, 네이버 등 데이터센터 입주사들의 서비스가 마비된 이후 4일만에 전력이 100% 복구된 것이다.

박성하 SK C&C 사장은 "화재 발생 이후 거듭 이어진 철야 작업을 통해 오늘(19일) 새벽 5시에 전력 케이블을 개통하면서 안정적인 전력 공급 체계 복구를 완료했다"며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해 그간 불편을 겪으신 국민들께 다시 한번 사과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후에도 전원공급 상황을 밀착 지원해 추가적인 불편을 끼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도 유사한 사고가 재발되지 않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이인애 기자 22na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