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경부, 반도체 장비 국산화 위한 표준화에 힘쓴다

이진 기자
입력 2008.08.19 17:19


지식경제부 기술표준원은 반도체 생산 세계 3위
국가의 위상에 걸맞게 반도체 장비의 국산화율을 대폭 높이기 위해 '반도체장비 표준화
5개년 계획' 을 현재 수립 중에 있으며, 오는 20일 오후 1시부터 서울교육문화회관에서
'반도체장비 안전 표준화 전문가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반도체장비 표준화 5개년 계획'은 2015년 반도체
장비 국산화율 50% 달성을 목표로 하는 정부 계획을 표준화 측면에서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장비 성능평가, 용어 및 안전 등 35종의 표준을 개발·보급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그중 10종은 국제표준으로 제안 될 예정이다.


특히 반도체 장비는 삼성전자, 하이닉스 등 국내 반도체
업체들의 요구사항이 서로 달라 이에 대한 표준화가 시급한 실정이다.


* 삼성전자는 세계 반도체 장비 재료 협회(SEMI)의
SEMI-S2에 대한 적합성 평가서와 유럽 연합의 CE-Mark, 한국 산업안전 공단의 S-Mark
등 제 3자 인증 기관에서의 안전 인증을 받고 설비를 납품하도록 하고 있으며, 반면
하이닉스는 비상 정지 버튼(EMO Button) 등 12개의 자체 요구사항에 대하여 환경안전
관련 조직에서 관리를 하고 있다.


기술표준원은 이번 워크숍을 통해서 반도체장비 표준화에
대한 공감대를 강화하는 한편 안전표시 등 쉬운 항목부터 점차적으로 통일하여 국내
개발 반도체장비의 표준화를 완성시킴으로써 국산 반도체장비의 국제 경쟁력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다나와 이진 기자  href="mailto:miffy@danawa.com">miffy@danawa.com
기자블로그  href="http://blog.danawa.com/jin_lee">http://blog.danawa.com/jin_lee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