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 디지털전환? 어렵지 않아요~ 디지털전환 홍보단 활동 개시

허완회
입력 2012.02.26 23:31

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은
올해 12월 31일 지상파 아날로그 TV방송 종료와 디지털 TV방송 전환을 앞두고 오늘
(27일)부터 농·어촌 거주민 및 장애인 등 도심에 비해 상대적으로 정보접근이
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직접 찾아가는 면대면 홍보를 실시한다.


 


이를 위해, 방송통신위원회는 지역별로 총 17개팀으로
구성된 ‘찾아가는 디지털전환 홍보단’을 구성하고 전국 농·어촌 지역의
마을이장(35,660명)과 독거노인 돌보미(5,387명), 전국 장애인협회 지회 관계자(4,540명)
등 총 4만6천여명을 대상으로 디지털전환 설명회를 개최하여 정부지원 신청방법이나
지원대상 여부를 몰라 피해를 받는 국민이 한사람도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디지털전환 홍보단은 전국의 읍·면(1,359개)을
찾아가서 마을이장에게 지상파 아날로그 TV방송 종료, 정부지원 내용과 신청방법
등에 대해 설명하고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정부지원대상자 발굴 및 지원 등을 오는
7월까지 마무리 할 계획이다.


 


특히, 독거노인돌보미와 전국 장애인협회 및 지회에
대해서도 이장단 설명회와 같은 방식으로 설명회를 실시하고 거동이 불편하신 분에
대해서는 정부지원 신청을 대행하여 독거노인 및 장애인이 디지털전환 과정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더욱 주의를 기울일 계획이다.


 


또한 설명회에 이어 하반기에는 정부지원 신청이 가장
저조한 지역(시·군)의 마을을 찾아가 현장 방문접수를 실시할 계획이다.


 


방송통신위원회 김용수 디지털방송전환추진단장은
“올해는 아날로그 TV방송이 종료되고 디지털로 전환되는 중차대한 시기인 만큼 디지털전환
과정에서 소외되는 국민이 없도록 전 국민이 디지털방송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IT조선 허완회 PD broad@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it.chosun.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