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PC 개인정보 수집 논란

홍효정
입력 2013.06.25 10:48 수정 2013.06.25 10:54


카카오가 개인용
컴퓨터(PC)의 고유식별번호인 MAC 주소를 수집했다는 논란이 일어났다. MAC 주소는
사용자의 위치와 접속 정보뿐 아니라 개인정보 노출 위험도 있어 암호화 되지 않으면
해킹루트로 악용될 수 있는 사안이다.


 








2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지난 20일 정식 출시한 카카오톡 PC판 가입시 개인용 컴퓨터의
고유식별번호인 MAC 주소를 수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MAC 주소는 특정
컴퓨터나 모바일 기기를 식별하기 위한 것으로 랜카드(네트워크에 접속해 자료를
주고받을 수 있는 장치)에 저장된다.


 


특히 MAC 주소는
아이피(IP) 주소와 달리 네트워크상에서 사용자가 마음대로 바꿀 수 없다. 사용자의
위치와 접속 정보뿐만 아니라 개인정보도 노출될 위험을 안고 있다.


 


지난 2010년 SK커뮤니케이션즈도
싸이월드와 네이트온에서 MAC 주소를 수집하기로 했다가 이용자들의 거센 반대에
부딪혀 철회한 바 있다.


 


카카오 관계자는
“PC버전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중복 로그인을 방지하기 위한 보안 차원에서 MAC 주소를
활용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카카오는
이런 사안을 이용자에게 사전 고지하지 않았다는 것이 문제점으로 부각된다. 사이트에서
회원가입을 할 때 ‘개인정보 취급방침’에 '카카오는 CPU 및 랜카드 정보 등을
수집한다'고 고지했을 뿐 MAC 주소 수집에 대한 별도의 설명이 없다.


 


한편 NHN의 라인,
다음커뮤니케이션의 마이피플, SK컴즈의 네이트온과 싸이월드는 현재 MAC 주소를
수집하지 않고 있다.


  


홍효정 기자 honghong@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