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규제 앞장선 서병수 부산시장 당선, 지스타 영향 미치나

박철현 기자
입력 2014.06.05 14:16 수정 2014.06.05 16:16

 


[IT조선 박철현
기자] 게임 규제에 찬성하며 앞장섰던 서병수 의원이 부산 시장으로 당선되면서,
향후 국제 게임전시회 '지스타'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업계 일각에서는 지스타 개최지 이전 가능성을 제기하는 상황이다.


 


5일 마무리된 6.4
지방선거에서 서병수 후보(새누리당)는 50.7% 득표율로 49.3% 득표율에 그친 오거돈(무소속)
후보를 따돌리고 부산시장에 당선됐다.


 




서병수 부산 시장 당선인 (사진=서병수 의원 홈페이지)


 


서 후보는 이미 의원
시절 게임 중독 치유 명목으로 게임업체의 매출 1%를 징수하는 이른바 '손인춘법'
발의에 동참하며 게임 업계에서 논란을 불러 일으켰던 인물. 이에 주요 게임업체들은
작년 지스타 보이콧을 선언하며 한때 게임쇼 개최가 무산될 위기를 겪은 바
있다.


 


 


게임 업계 민심을
잃은 서병수 후보가 부산 시장으로 당선이 되면서, 향후 지스타 개최에 빨간불이
켜질 것이라는 전망이 높다.


 


특히 게임 규제에 반대의 목소리를 냈던 새누리당 남경필
후보가 경기도지사로 결정되면서 향후 지스타가 경기도로 이전될 가능성에 힘이 실리는
분위기다.


 




향후 지스타의 미래는?


 


지스타의 경우 관객몰이와
지역경제 발전 효과가 입증된 만큼 남경필 경기도지사당선인이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라도 지스타를 가져오지 않겠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부산발전연구원 자료에
따르면 지스타의 경제효과는 약 1024억원, 고용창출 효과는 약 2000명에 달한다.


 


익명을 요구한 게임업계
관계자는 “서병수 후보가 부산시장에 당선되면서 올해 부산 지스타 참가를 거부하는
게임사가 나올 수 있을 것으로 우려된다”면서 “향후 서 후보의 게임 산업 진흥을 위한
움직임이 없다면 지스타에 불똥이 떨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남경필 경기도지사 당선인의 움직임에 게임업계 이목이 집중된다.


 


현재 지스타는 2016년까지
부산시가 개최권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게임업체 참여가 줄어든다면 앞으로의
개최지가 달라지게 된다.


 


특히 부산은 올해
지스타를 개최하고 2년 연장을 위한 평가에 들어간다. 점수가 낮게 평가된다면 다른 지역으로 이동을
할 수 있다.


 


이와 관련 김성곤
한국디지털엔터테인먼트협회 사무국장은 “올해 무조건 부산에서 지스타를 개최해야
하지만 게임쇼 참여는 업계 자율 선택이라 향후 지스타의 방향을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올해 부산 지스타가 끝나고 평가를 받아 2년 연장
유무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사무국장은
“남경필 경기도지사 당선인(현 한국디지털엔터테인먼트협회 회장)은 남은 협회장 임기를 충실히
하겠다고 밝혀 향후 협회 운영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며 “남경필 협회장이 미래
정보산업에 관심이 많았다. 향후 게임을 포함한 미래산업 발전을 위해 경기도 IT
발전에 힘이 실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철현 기자 target=_blank>pch@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