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부터 中입국자, 앱으로 건강상태 입력해야

김연지 기자
입력 2020.02.10 16:26
2월 12일부터 중국에서 들어오는 입국자는 반드시 모바일 자가진단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고 건강 상태를 입력해야 한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에서 입국하는 입국자 건강상태를 모니터링하는 모바일 자가진단 앱(App)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모바일 자가진단 앱 모습./보건복지부 제공
자가진단 앱은 10일과 11일 이틀간 시범운영을 거쳐 12일 0시부터 중국에서 들어오는 입국자를 대상으로 서비스된다. 공항만 내 간판과 특별입국신고서에 적힌 URL(인터넷 주소)과 QR코드로 접속해 휴대전화에 설치할 수 있다. 영어와 중국어로 서비스된다. 특별입국절차로 입국할 때 앱 설치여부와 필수정보 입력(국적, 이름, 주소 등) 여부에 따라 입국이 허용된다.

앱 설치 후 중국에서 들어온 입국자는 입국 시점부터 14일동안 매일 아침 10시에 문자메시지 및 정기 알람을 받고 자가진단정보를 입력해야 한다. 정보를 입력하지 않을 경우 같은 날 오후 2~4시쯤 추가입력 안내를 통보받는다.

방역당국은 입국 2일차 밤 24시까지 자가진단정보를 입력하지 않는 사람을 대상으로 유선 연락을 취할 예정이다. 유선으로도 연락이 닿지 않을 경우 행정안전부와 각 지방자치단체, 경찰청이 위치 파악에 나선다.

김 부본부장은 "자가진단 앱은 중국에서 출국 전 안내하고 설치하도록 하겠다"며 "가능하면 앱을 설치해 매일 자가진단하고 방역당국과 소통할 수 있도록 연결고리로 활용할 계획이다"라고 언급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