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대표선수, A6 디젤 콰트로 출격

안효문 기자
입력 2020.04.06 10:25
아우디가 국내 시장에 디젤엔진과 사륜구동 ‘콰트로'를 탑재한 A6를 투입한다. 국내외 시장에서 브랜드 성장을 이끈 대표상품이다.

아우디코리아는 ‘더 뉴 아우디 A6 40 TDI 콰트로 프리미엄’과 ‘더 뉴 아우디 A6 45 TDI 콰트로 프리미엄’을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더 뉴 아우디 A6 40 TDI 콰트로 프리미엄‘은 직렬 4기통 디젤 직분사 터보차저(TDI) 엔진과 7단 S트로닉 변속기를 장착했다. 최고 출력 204마력, 최대 토크 40.8㎏·m, 0→100㎞/h 도달시간 7.6초, 안전 최고시속 246㎞ 등의 성능을 발휘한다. 연료효율은 복합 리터당 15.1㎞다.

‘더 뉴 아우디 45 TDI 콰트로 프리미엄‘의 파워트레인은 V6 디젤 직분사 터보차저(TDI) 엔진과 8단 팁트로닉 변속기의 조합이다. 최고 231마력, 최대 50.98㎏·m, 0→100㎞/h 도달시간 6.3초, 안전 최고시속 250㎞ 등의 힘을 낸다. 효율은 복합 리터당 12.5㎞다.

두 차 모두 아우디의 사륜구동 시스템 ‘콰트로'를 탑재했다. 여기에 역동적인 디자인을 강조하는 S라인 익스테리어 패키지, 360° 카메라, MMI 내비게이션 플러스 및 MMI 터치 리스폰스, 헤드업 디스플레이, 프리미엄 에어 패키지 등 편의·안전품목도 적용했다.

가격은 더 뉴 아우디 A6 40 TDI 콰트로 프리미엄 7162만원, 더 뉴 아우디 A6 45 TDI 콰트로 프리미엄 7662만원이다.

안효문 기자 yomu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