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웨어, VM웨어 클라우드 온 델 EMC 2세대 발표

유진상 기자
입력 2020.05.21 10:18
엔터프라이즈 소프트웨어 기업 VM웨어가 퍼블릭 클라우드의 간편함과 민첩성에 엔터프라이즈급 온프레미스 인프라의 보안 및 제어 기능을 결합한 클라우드 서비스인 ‘VM웨어 클라우드 온 델(VM웨어 Cloud on Dell) EMC’ 2세대를 21일 발표했다.

VM웨어 클라우드 온 델 EMC는 VM웨어와 델 테크놀로지스가 공동으로 개발했다. VM웨어 측은 온프레미스 데이터센터와 엣지 환경에서 간편하고 안전하며 확장 가능한 서비스형 인프라(IaaS)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또 VM웨어 클라우드 온 델 EMC는 VM웨어 v스피어, VM웨어 vSAN, VM웨어 NSX가 제공하는 고성능 컴퓨팅, 스토리지, 네트워크 기능을 델 테크놀로지스의 하이퍼컨버지드인프라(HCI) 솔루션 델 EMC V엑스레일(VxRail)을 포함한다.

VM웨어 측은 "IT 관리자에게 모든 온프레미스 시스템 관리 기능과 가시성을 부여한다"며 "기업이 운영 복잡성을 줄이고 혁신을 가속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상 데스크톱 인프라(VDI)를 통한 비즈니스 연속성, 엔터프라이즈급 배포 옵션, 데이터 보호 및 운영 투명성 등을 지원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VM웨어 클라우드 온 델 EMC는 델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애즈 어 서비스(Date Center-as-a-service) 솔루션 핵심이다. VM웨어 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센터(SDDC) 솔루션을 활용한 클라우드 온 델 EMC는 온프레미스 애즈 어 서비스 형태로 VM웨어의 SDDC 스택을 제공하고 엔드 투 엔드(end-to-end) 솔루션으로 운영 및 업데이트를 지원하는 IT 모델을 제시한다.

피델마 루소 VM웨어 클라우드 온 델 EMC 부사장 겸 총괄 관리자는 "기업은 기존 VM웨어 기반 워크로드의 재개발, 리팩토링 혹은 아키텍처 재조정 과정이나 추가 비용없이 VM웨어 클라우드 온 델 EMC에 마이그레이션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VM웨어 클라우드 온 델 EMC는 부수적인 IT 도구나 프로세스가 필요 없으며, 기존 IT 투자를 최대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이 솔루션은 미국에서만 이용 가능하다. VM웨어는 우리나라를 포함한 기타 국가의 이용 시점을 추후 공개할 예정이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핵심 인프라로 주목받는 클라우드를 살펴볼 수 있는 콘퍼런스가 열린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