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톤, 자회사 '블루홀' 설립…조두인 신임대표 선임

오시영 기자
입력 2020.08.27 15:26
크래프톤은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을 제작하는 스튜디오 ‘블루홀’을 독립시킨다.

회사는 27일 매달 경영진과 직원이 소통하는 프로그램인 크래프톤 라이브 톡(KLT)에서 자회사 ‘블루홀’을 설립하고 새 법인의 리더로 조두인 씨를 선임한다고 밝혔다.

조두인 블루홀 신임대표 / 크래프톤
조 신임대표는 2000년부터 판타그램, 네오위즈, 크래프톤 등에서 일하며 게임 개발 경력을 쌓았다. 그는 크래프톤 QA 조직을 만든 인물이다. 조 신임대표는 현재 크래프톤에서 품질보증(QA) 본부장과 엘리온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CD)를 맡고 있다.

크래프톤의 새 자회사 ‘블루홀’은 테라, 엘리온 등 MMORPG를 제작하는 팀으로 구성된다.

크래프톤은 독립스튜디오 체제를 강화하고, 모회사와 스튜디오·사업부서 간 시너지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더해 전문성을 갖춘 스튜디오를 출범·정리하고 투자 등 사업활동도 시장 변화에 맞춰 진행한다.

크래프톤은 "조 신임대표는 소비자를 우선하는 자세로 옛 블루홀 시절부터 크래프톤까지 함께 성장하며 성과를 낸 인물"이라며 "조직을 성장시킬 수 있는 리더라고 본다"고 밝혔다.

오시영 기자 highssa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