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박스 시리즈 X, 전작보다 로딩 속도 훨씬 빨라"

오시영 기자
입력 2020.09.29 09:43
마이크로소프트가 11월 10일에 출시할 엑스박스 시리즈 X에서는 전작보다 훨씬 빠른 로딩 속도로 게임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술 매체 더 버지 등 외신은 28일(현지시각) 리뷰 목적으로 엑스박스 시리즈 X를 테스트해본 결과 로딩 속도 면에서 전작인 엑스박스 원 X보다 훨씬 빨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엑스박스 시리즈 X는 ‘거의 모든 게임’에서 전작에 비해 훨씬 빠른 로딩속도를 보였다. 예를 들면 가장 로딩이 느린 게임 중 하나로 꼽히는 데스티니2의 행성을 로딩할 때 엑스박스 원 X는 1분 52초가 걸렸는데, 엑스박스 시리즈 X에서는 1분 이상 단축된 43초밖에 소요되지 않았다.

더 버지가 밝힌 로딩 속도 비교 표 / the verge
마이크로소프트는 빠른 로딩속도의 비결로 SSD를 활용한 벨로시티 아키텍처 시스템을 구축한 점을 꼽았다.

게임 매체 게임스팟도 "엑스박스 시리즈 X는 엑스박스 원 X에서 걸리는 로딩 시간의 70~80%쯤을 단축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오시영 기자 highssa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